라인, 日 증시서 퇴장…"야후와 병합 후 AI 중심 성장 꾀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0.12.16 10:38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LINE)이 오는 29일 일본 도쿄 증권거래소에서 퇴장한다.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 [중앙포토]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 [중앙포토]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라인은 전날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야후 산하의 Z홀딩스(ZHD)와 통합하기 위한 주식 병합 안건 등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라인은 상장 폐지 수순을 밟게 됐다. 2016년 7월 상장 이후 4년 4개월여만이다.

라인은 최근 해외시장 개척 유력지로 꼽던 인도네시아에서 '왓츠앱'과 경쟁에서 고전했고, 일본을 포함한 주요 4개국·지역의 월간 이용자가 상장 직후인 2016년 9월 1억6200만 명에서 올해 9월 1억6700만 명으로 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주가가 상장 첫날 종가 기준 4345엔에서 지난 14일 5360엔으로 23% 오르고, 매출은 12월 결산 기준으로 지난해 2274억엔을 기록해 2016년(1407억엔)보다 62% 성장했으나 핀테크와 AI 분야 투자액이 늘면서 순이익은 468억엔 적자가 났다.

라인은 일본 포털업체 야후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와 작년 11월부터 통합을 추진해왔다.

내년 3월에 통합 절차가 끝나면 모회사인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절반씩 출자하는 회사 산하에 Z홀딩스를 두고 라인과 야후가 자회사로 속하는 구조를 갖추게 된다.

신생 Z홀딩스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에서 동수로 이사를 선임한다.

데자와 다케시(出澤剛) 라인 사장은 닛케이 인터뷰에서 "Z홀딩스와 라인이 하나가 되어 세계시장에 진출한다"며 인공지능(AI)을 중심으로 광고·금융 등의 분야에서 크게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