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암컷·새끼 잃고 홀로 남았다, 지구에 단 한마리 '하얀 기린'

중앙일보

입력

아프리카 케냐에 남은 '마지막' 하얀 기린. AP=연합뉴스

아프리카 케냐에 남은 '마지막' 하얀 기린. AP=연합뉴스

케냐 야생에서 지구상에 단 한마리 남은 것으로 알려진 '하얀 기린'이 포착됐다. 이 '하얀 기린'은 수컷으로 지난 3월 암컷과 새끼 하얀 기린 등 두 마리가 밀렵꾼에게 도살돼 해골 상태로 발견된 후 홀로 남은 개체다.

CNN은 18일(현지시간) 케냐 야생동물 관리 당국이 마지막 하얀 기린을 보호하기 위해 기린의 뿔에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부착했다고 보도했다. 앞으로 이 하얀 기린은 한 시간마다 위치를 파악할 수 있게 돼, 밀렵꾼으로부터 보호하기가 수월해졌다.

하얀 기린은 루시즘(leucism)이라 불리는 희귀한 유전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멜라닌 세포 합성 결핍으로 발생하는 알비노와는 차이가 있다. 백변증이라고도 불리는 루시즘은 피부와 털 등, 비늘이 색소 소실로 희거나 밝게 변하는 특징이 있다.

지구에 단 한 마리 남은 '하얀 기린'을 밀렵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뿔에 GPS 추적 장치가 부착됐다. AP=연합뉴스

지구에 단 한 마리 남은 '하얀 기린'을 밀렵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뿔에 GPS 추적 장치가 부착됐다. AP=연합뉴스

이 '하얀 기린'은 GPS 추적으로 보호를 받으며 케냐 동부 가리사 카운티에 있는 이샤크비니 히로라 보호구역에서 살게 된다. AP=연합뉴스

이 '하얀 기린'은 GPS 추적으로 보호를 받으며 케냐 동부 가리사 카운티에 있는 이샤크비니 히로라 보호구역에서 살게 된다. AP=연합뉴스

이 기린은 GPS 추적으로 보호를 받으며 케냐 동부 가리사카운티에 있는 이샤크비니 히로라 보호구역에서 살게 된다. 이샤크비니 히로라 보호구역 관리자인 아메드 누르는 "최근 비가 많이 내려 목초지가 잘 형성돼 있다"면서 "하얀 기린의 먹이는 풍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프리카야생동물재단(AWF)에 따르면 지난 30년간 기린 개체 수는 40% 감소했다고 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