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쓰레기 감축 '전쟁' 선포…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중앙일보

입력 2020.11.03 14:40

지난달 15일 인천시에서 열린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위한 시민공동행동 선포식 [사진 인천시]

지난달 15일 인천시에서 열린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위한 시민공동행동 선포식 [사진 인천시]

인천시가 2025년 서구 수도권 매립지 사용 종료를 앞두고 대대적인 생활 쓰레기 줄이기에 나선다. 내년부터 모든 공공청사에선 일회용품 사용이 중단되고 쓰레기통이 사라진다.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감량기기도 보급된다. 수도권 매립지로 들어오는 서울·경기지역 쓰레기를 받지 않으려면 인천 쓰레기부터 줄여야 한다는 것이 인천시의 입장이다.

장례식장도 일회용품 사용 금지

인천시는 3일 이같은 내용의 쓰레기 감량 종합 계획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쓰레기 줄이기다. 먼저 내년부터 인천지역 모든 공공청사에선 일회용품 사용이 금지된다. 일회용품 배달 용기도 청 내 반입이 금지된다. 재생용지·토너 사용이 의무화되고 사무실에는 쓰레기통을 없애고 대신 복도에 분리수거함을 설치한다. 인천시는 2022년부터는 이런 방안을 민간 영역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장례문화가 정착되도록 '일회용품 제로 친환경 장례식장' 사업도 펼친다. 내년 2월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에서 시범 운영을 할 예정인데 세척기, 소독기 등을 설치해 다회용 식기를 사용하도록 유도한다. 조문객에게 음식 대접 대신 답례품을 전달하는 개선방안도 마련한다. 인천시는 이달 중 인천의료원, 지역 대학병원 4곳, 인천환경운동연합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친환경 장례문화 확산에 나선다. 사설 장례식장과도 협의할 예정이다.

가정용 음식물 쓰레기는 수수료 부과  

가정용 음식물 쓰레기 감량기기 보급도 늘려 지난해 기준 1일 687t에 달하는 인천지역 음식물쓰레기를 2025년 1일 655t으로 줄인다. 2025년까지 시내 모든 아파트에 무선인식(RFID) 종량기기를 보급해 각 가정에서 버린 음식물쓰레기 만큼만 수수료를 부담하게 하도록 하기로 했다.

인천시청에 걸린 2025년 수도권 매립지 종료 알림 현수막 [사진 인천시]

인천시청에 걸린 2025년 수도권 매립지 종료 알림 현수막 [사진 인천시]

"수도권 매립지 2025년 사용 종료"

인천시가 쓰레기 줄이기에 나선 이유는 수도권 매립지 때문이다. 작년 말 기준으로 수도권 매립지 폐기물 반입 비율은 서울 42%, 경기 37%, 인천 21%이며, 종류별로는 사업장 폐기물 57%, 생활 폐기물 23%, 건설 폐기물 20%다. 이에 인천시는 2015년 환경부·서울·인천·경기 등 매립지 4자 협의체 합의를 근거로 2025년에 인천 서구에 있는 매립지 사용 종료 방침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최근엔 수도권 64개 기초단체에 "폐기물 처리 대책을 자체적으로 마련하라"는 내용의 공문도 발송했다.

반면 서울시와 경기도는 대체부지를 찾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지 못했다. 이와 달리 인천시는 새로운 자체 매립지와 소각장 후보지도 오는 12일 발표할 예정이다. 인천 자체 매립지는 하루 약 160t의 폐기물을 반입해 약 20년간 사용할 수 있도록 5만㎡ 이상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최모란·심석용 기자 mor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