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10만원대 러닝화 8종 비교…어떤 걸 신어야 무릎 안 아플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시중에서 인기 있는 저렴한 러닝화 중 나이키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러닝화의 기능성ㆍ내구성, 안정성을 시험한 결과다.

소비자원은 러닝화 8개 제품의 기능성과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최근 3년 이내 소비자 1000명이 구매한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출시된 10만원 전후반대 러닝화 중 나이키 ‘레전드 리액트2(AT1368 001)’, 뉴발란스 ‘M680LK6(NBPFAS115B)’, 르까프 ‘에어로런(1120-SR107-29)’, 리복 ‘리퀴펙트 180 SPT AP(FV2752)’, 스케쳐스 ‘맥스 쿠셔닝 프리미어(SP0MR20X411)’, 아디다스 ‘이큅먼트 10 EM(FU8357)’, 아식스 ‘GT-2000 8(1011A688-001)’, 푸마 ‘스피드 스태미나(192513 01)’ 등 8종을 선정했다.

한국소비자원이 러닝화 8개 제품의 기능성과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 [사진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이 러닝화 8개 제품의 기능성과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 [사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원은 시험 결과 충격 흡수 나 추진력은 모두 우수하지만 발바닥의 압력과 무릎 피로도, 미끄러지지 않는 정도 등 기능성이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바닥이 젖은 곳에서 미끄러지지 않는 정도를 시험한 ‘미끄럼 저항’ 결과에선 나이키, 르까프, 푸마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쉽게 미끄지지 않았다. 러닝 시 발바닥이 받는 압력 정도를 나타내는 ‘발바닥 압력’은 나이키, 스케쳐스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무릎 피로도’는 아디다스가, ‘충격 흡수 및 추진력’은 전 제품이 우수했다.

일부 제품은 안감의 내구성이 미흡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신발 안감의 손상 정도를 평가한 ‘안감 내마모성’ 평가 결과 리복, 스케쳐스 2개 제품이 소비자원의 권장 기준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화 겉창이 닳아 없어지는 정도를 평가한 ‘겉창 내마모성’ 시험 결과에서는 나이키, 뉴발란스, 리복, 아디다스, 아식스 5개 제품의 겉창이 쉽게 닳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고, 접착부위가 튼튼한 정도인 ‘접착 강도’는 나이키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고 평가받았다.

안전성 및 표시사항에 대해선 8종 모두가 적합했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운동화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