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신공항]“이제 상생으로”…공항건설 무산될까 밤잠설친 지역민들

중앙일보

입력 2020.07.30 21:29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결정 시한을 하루 남겨둔 30일 오후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유치 신청에 대한 극적인 합의가 이뤄진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부터)가 군위군청 대회의실에서 결과 발표를 마친 뒤 함께 환호하고 있다. [뉴스1]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결정 시한을 하루 남겨둔 30일 오후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유치 신청에 대한 극적인 합의가 이뤄진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부터)가 군위군청 대회의실에서 결과 발표를 마친 뒤 함께 환호하고 있다. [뉴스1]

국방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정한 결정 시한을 불과 하루 앞둔 30일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부지가 결정되자 지역민들은 한숨을 돌렸다. 대구·경북의 미래가 걸린 사업으로 평가되는 신공항 유치가 무산 직전까지 갔다가 극적으로 합의에 이르러서다.

무산 직전까지 갔다가 극적 합의돼 안도
“간절한 염원 큰걸음 내디뎌…힘모으자”
군위 엇갈린 반응도 “두 지역 다 잘되길”

 대구·경북 지역민들은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지역 경제인들과 시민단체 회원들도 급한 불을 껐다는 긍정적 반응이다.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은 이전 부지 결정 직후 “지역 경제인들의 간절한 염원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드디어 착공을 향한 큰 걸음을 내디뎠다”며 “선정 과정에서의 갈등과 혼란을 조속히 극복하고 이제는 모두가 화합해 대구·경북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신공항 이전 부지의 조속한 결정을 촉구했던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서홍명 집행위원장은 “우여곡절 끝에 대구경북 미래를 위한 결정이 내려져 기쁘다. 그간 이전 논의가 진행되면서 일어났던 많은 갈등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고 지역이 상생하는 가운데 성공적으로 통합신공항이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공항 이전 예비후보지. 그래픽=신재민 기자

대구공항 이전 예비후보지. 그래픽=신재민 기자

 신공항 이전 부지인 의성군 비안면에 사는 구영모(35)씨는 “전국에서 가장 지방소멸 위험지수가 높은 의성군과 군위군이 신공항 유치를 통해 '사람이 모이는 곳'으로 거듭나고 지역이 보다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기뻐했다.

 하지만 군위군 안팎에선 혼란스러운 분위기도 감지됐다. 긍정적인 반응과 부정적인 입장이 엇갈리는 모양새다. “단독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에 신공항을 유치해야 한다”는 입장을 계속해서 이어오던 군위군이 30일 극적으로 입장을 바꾸면서 빚어진 결과다. 군위읍에 사는 한 50대 주민은 “합의했다는 말을 들었는데 뭐라고 할 말이 없다. 입장 표명을 어찌할지 잘 모르겠다. 좋은 건지 안 좋은 건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60대 한 군위군민은 “합의는 잘된 것이다. 군위군과 의성군, 경북도가 다시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는 중대한 발판이라고 생각한다. 구미산단 기업들이 수도권으로 떠나는데 신공항이 들어서면 이를 계기로 유턴을 하지 않겠느냐”며 “군위 경제도 살아나고 의성 경제도 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안동=김정석·김윤호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