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코로나19 극복 후 영화관 할인권 90억원어치 뿌린다

중앙일보

입력 2020.04.21 15:0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극장가가 얼어붙으면서 올 3월 영화 관객 수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극장가가 얼어붙으면서 올 3월 영화 관객 수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영화진흥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영화산업에 170억원을 추가 지원키로 하면서 관객 수가 급감한 영화계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지원 예산은 영화관 티켓값의 3%를 걷어 조성해온 영화발전기금(이하 영화기금)을 활용해 확보했다.

문체부, 영화산업 긴급지원에 170억원 추가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올해 90% 한시 감면
코로나19 극복 후 영화 할인권 130만장 배포
영화계 "170억 부족…3차 추경 기다린다"

21일 문체부가 발표한 영화산업 피해 긴급지원 대책 구체안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제작 또는 개봉이 연기된 한국영화들은 작품별 최대 1억원까지 총 42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제작 중단 등으로 단기 실업상태에 놓인 현장 영화인 700여명에 대한 직업훈련 및 훈련비 지급 예산도 8억원이 추가로 편성됐다.

현행 티켓값의 3%인 영화기금 부과금도 티켓값의 0.3%로 90% 감면된다. 문체부는 이런 내용을 기획재정부의 부담금운용심의위원회 심의 후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확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영화관 사업자는 올 2월부터 12월 사이 발생하는 부과금을 티켓값의 0.3%만 올해 말까지 납부하면 된다. 문체부는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 이후 영화기금 납부를 별도 체납 가산금 없이 연말까지 유예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현재 극장가는 좌석 띄어앉기, 발열체크, 수시 방역 등 노력에도 불구하고 관객 수가 지난해 동기 대비 90% 이상 급감했다.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0일까지 올 4월 관객 수는 56만명으로, 지난해 4월 1333만명의 4% 정도에 불과했다.

영화관 할인권 90억원어치 뿌린다

코로나19 확산 속에 20일 극장가에선 대면 접촉을 줄이기 위한 로봇 직원까지 나왔다. '언택트 시네마'를 도입한 CGV여의도 지점에서 '체크봇'을 통해 극장 정보를 확인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 CGV

코로나19 확산 속에 20일 극장가에선 대면 접촉을 줄이기 위한 로봇 직원까지 나왔다. '언택트 시네마'를 도입한 CGV여의도 지점에서 '체크봇'을 통해 극장 정보를 확인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 CGV

문체부는 코로나19 극복 이후 총 90억원 상당의 영화 관람 할인권 130만장(각 6000원씩 깎아주는 할인권)을 영화 관람객에 배포해 극장가 정상화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때 전국 200여개 영화관(대기업 직영 상영관, 정부‧지방자치단체 운영 상영관 제외)에서 다양한 영화를 볼 수 있는 특별전 개최에도 30억원을 지원한다. 사업 세부 지원 기준은 5월 초까지 영진위를 통해 공고할 예정이다.

이 같은 지원책은 문체부가 국내 영화계가 발족한 ‘코로나19대책영화인연대회의(이하 연대의)’와 지난주 논의 끝에 마련됐다. 연대의 관계자는 “170억이란 금액이 만족스럽진 않지만 현재로선 시급한 분야에 적재적소 빨리 지급되는 게 관건이다. 이번 주 안에 집행되길 바란다”면서 “3차 추경에서 영화산업 관련 예산을 더 확보해 실질적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고 문체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지원 대책이 영화상영관과 수입·배급사, 제작사 등 영화 산업을 구성하는 업계와 산업 종사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