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영상] '국제유가 폭락' 푸틴이 쏜 원유전쟁···승자 누가될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제유가(WTI)가 배럴당 20달러 선까지 곤두박질했다. 산유국의 원유전쟁 탓이다.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 감산 요청을 거부하면서 원유전쟁이 촉발됐다. 4월이 분수령이다. 3년 동안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이 맺은 감산 합의가 중단되기 때문이다. 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일시적으로 원유가격이 0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원유전쟁 승자를 예측할 때 단순하게 배럴당 생산원가만 봐서는 승자를 알 수 없다. 원유 판매대금이 국가재정에서 차지하는 비중 등도 함께 봐야 한다. 원유전쟁의 위너는 누구일까?  영상을 누르면 확인할 수 있다.

강남규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