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SHOT] 한국인 남녀 성평등 인식, 40개국과 비교하니…

중앙일보

입력 2019.04.17 08:00

 40개국에 물었다...당신의 나라는 성평등 국가입니까?

40개국에 물었다...당신의 나라는 성평등 국가입니까?

전 세계 40개국 성인 중 "사회적으로 남녀가 동등하게 대우받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27%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회 분위기가 남성에 더 우호적"이라는 응답은 48%였다. 글로벌 조사 네트워크 WIN의 빌마스카피노 회장은 “남성과 여성이 동등하게 대우받는다고 믿는 사람이 소수에 불과함을 발견했다”면서 “세계는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글로벌 조사 네트워크 WIN이 주관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40개국 성인의 48%가 자국의 사회 전반적 분위기가 “남성에게 더 우호적”이라고 답했다. “여성에게 더 우호적”이라는 응답은 17%, “남성과 여성을 동등하게 대한다”는 27%에 불과했다.

성별로 봤을 땐 남성의 41%가 “남성에게 더 우호적”이라고 밝혔다. 같은 응답을 한 여성은 55%에 달했다. “여성에게 더 우호적”이라는 답은 남녀 각각 21%·13%, “남녀가 동등하다”는 답은 각각 31%·24%였다.

한국의 경우 “남성에게 더 우호적”이라는 응답이 44%(남성 36%·여성 53%), “남녀가 동등하다”는 37%(남성 39%·여성 36%), “여성에게 더 우호적이다”는 18%(남성 25%·여성 11%)였다.

세부적으로 “남성에게 더 우호적”이라는 응답이 많은 국가는 크로아티아(71%), 프랑스(69%), 스페인(66%), 슬로베니아(64%), 영국·일본(61%), 미국·브라질(60%) 순이었다. 세계적으로 성 평등이 잘 이뤄진 나라로 꼽히는 스웨덴, 네덜란드, 핀란드, 덴마크 등에서도 “남성에 더 우호적”이란 응답이 “남녀동등”보다 많았다. “남녀가 동등한 분위기”라는 응답이 많은 국가는 필리핀(61%), 태국(59%), 인도네시아(57%), 베트남(48%) 순으로 주로 동남아시아 국가였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