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유독가스 내뿜는 화재 현장…구조하다 그을린 소방관들

중앙일보

입력

26일 오후 불이 난 세종시 한 아파트 공사현장 화재진압을 위해 건물 안에 진입했다가 나온 소방대원이 검게 그을려 있다.[연합뉴스]

26일 오후 불이 난 세종시 한 아파트 공사현장 화재진압을 위해 건물 안에 진입했다가 나온 소방대원이 검게 그을려 있다.[연합뉴스]

세종시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이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동건 세종소방서장은 26일 오후 현장 브리핑에서 "불이 난 아파트는 신축공사 중이라 소방설비가 전혀 설치돼 있지 않다"며 "때문에 진화와 인명 검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방설비가 전혀 없는 탓에 소방관들은 맨몸으로 맨몸으로 어두컴컴하고 진한 연기가 가득 찬 곳에 들어가 수색을 하는 중이다. 게다가 현장에는 스티로폼 등 불에 잘 타면서 유독가스를 내뿜는 가연성 건축자재가 많아 소방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26일 오후 세종시 새롬동 신도심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대원이 진화작업을 마치고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26일 오후 세종시 새롬동 신도심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대원이 진화작업을 마치고 물을 마시고 있다.[연합뉴스]

불이 난 지 5시간 가량이 지났지만 공사장에서는 검고 매캐한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연락이 닿지 않는 근로자들이 있어 소방관들은 구조를 이어갔다. 소방당국은 연락이 닿지 않는 근로자 3명이 지하 1층에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집중적으로 수색하던 중 근로자 3명이 모두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화재진압 소방 대원들이 26일 오후 불이난 세종시 한 아파트 공사현장 건물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화재진압 소방 대원들이 26일 오후 불이난 세종시 한 아파트 공사현장 건물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소방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숨진 3명을 찾기 위해 소방관들이 수색을 했던 102동 지하 출입구 쪽에는 가연성 자재가 많아 현장에서 유독가스가 굉장히 많이 나오고 있어 대원들도 조심스럽게 수색작업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오후 1시 10분께 세종시 새롬동(2-2 생활권 H1블록) 트리쉐이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불이 나 중당 3명을 포함해 모두 37명이 다쳤고 자력으로 대피한 근로자 134명 가운데 병원으로 이송되는 환자가 늘고 있다.

119 대원들이 26일 오후 세종시 새롬동 아파트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구조 작업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스1]

119 대원들이 26일 오후 세종시 새롬동 아파트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구조 작업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스1]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