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김윤옥 여사에 ‘조사 절대 응하지 말라’ 신신당부”

중앙일보

입력 2018.04.03 20:51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윤옥 여사.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윤옥 여사. [연합뉴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주 기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비공개 조사도 계속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3일 “(이 전 대통령을) 구속기간 내 충실히 조사하는 게 저희 일”이라며 “진행 상황 관련해 이번 주 (이 전 대통령) 기소가 이뤄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조사에 응하실 것이란 기대를 완전히 접은 것은 아니고 어차피 진술거부권은 보장된다. 나오셔서 진술거부권 행사는 아무렇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조사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현행법상 인정되는 권리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김윤옥 여사에 대한 조사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며 "수사에 있어 효율적이라는 판단으로 비공개 조사를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여사는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전직 대통령의 부인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지난달 29일 청사가 아닌 제3의 장소에서 비공개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김 여사 측의 거부로 무산된 바 있다.

김 여사 측은 "이 전 대통령도 조사를 받지 않겠다고 의사를 밝힌 마당에 우리가 따로 조사에 응할 이유는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노컷뉴스는 3일 이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의 말을 인용해 "김 여사도 처음에는 검찰 조사에 임하려 했으나 이 전 대통령이 '절대 응하지 말라'고 신신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김 여사에 대한 조사를 막으려고, 관련 1억원 수수를 유일하게 인정할 정도로 가족을 굉장히 아낀다”면서 “사위까지 자신과 연루돼 처벌을받을까 봐 매우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