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성희롱 남성도 13% 상담 경험”

중앙일보

입력 2018.03.12 08:02

업데이트 2018.03.12 08:05

직장 내 남성도 여성 못지않게 사내 성희롱 관련 상담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직장 내 남성도 여성 못지않게 사내 성희롱 관련 상담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는 ‘미투(#MeToo)’ 운동이 최근 거세지는 가운데 남성도 여성 못지않게 사내 성희롱 관련 상담을 많이 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12일 한국노동연구원이 지난해 30인 이상 사업체에 종사하는 만20∼50세 미만 근로자 중 사내 상담창구가 있는 1135명을 대상으로 한 ‘직장 내 근무환경 실태 조사’(복수응답)에 따르면 남성(665명) 중 성희롱 관련 상담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13.1%에 달했다.

여성의 성희롱 상담 경험 비율은 전체(480명)의 17.5%로, 성별 격차는 4.4%포인트에 불과했다. 남녀를 합쳐 직장 내 성희롱 상담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15.0%로 집계됐다.

성희롱 상담뿐만 아니라 갖가지 고충으로 사내 상담창구를 이용한 비율은 남성(70.8%)이 여성(61.0%)보다 10%포인트 가까이 높았다. 또 직위가 높을수록 스트레스에 관한 상담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 중 스트레스 상담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45.2%에 달했고, 관리직은 39.5%, 정규직 36.5%, 비정규직 21.0% 등이었다.

직종별로는 관리직(33.3%)의 성희롱 상담 비율이 가장 높았고, 판매직(20.7%), 단순 노무직(16.7%), 사무직(14.7%) 순으로 나타났다.

성희롱 외에 다른 고충상담 주제를 보면 ‘스트레스’(36.1%) 관련 상담이 가장 많았고, 이어 근로조건(33.0%), 인사평가ㆍ경력(26.4%), 직장 내 괴롭힘(25.7%) 순이었다.

한국노동연구원 관계자는 “직장인 중 상당수가 성희롱 상담 경험이 있고 남성들도 예외가 아니라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면서 “성희롱 피해 등 고충을 털어놓을 상담창구 확산과 예방교육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