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서 눈 감고 있던 홍문종 의원 '졸음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17.06.08 15:17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또다시 '졸음 논란'이 발생했다. 7일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졸고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 더팩트 뉴스 영상 캡처]

[사진 더팩트 뉴스 영상 캡처]

홍 의원의 조는 모습이 포착된 때는 옆자리에 앉은 같은 당 최경환 의원이 질의 중일 때였다. 최 의원은 강 후보자의 장녀가 세운 주류회사 '포스인터내셔널'에 강 후보자의 부하였던 우종갑 씨가 거액을 투자한 배경에 대해 질의했다.

당시 홍 의원은 의자에 고개를 뒤로 젖히고 휴식을 취하다가 최 의원이 질의를 하기 위해 손을 들자 잠깐 고개를 정면으로 들었다. 이후 최 의원의 질의가 이어지자 다시 고개를 푹 숙이고 눈을 감은 채 수초간 가만히 있었다.

앞서 6일 정우택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현충일 추념식에서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졸음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이에 대해 정 당대표 권한대행은 "당시 잠시 눈을 감고 대통령의 추념사를 음미하고 있었다"며 "절대 졸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