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미국] 트럼프 “모든 미국인의 대통령 될 것” 클린턴 “성공 기원”

중앙일보

입력 2016.11.10 02:31

업데이트 2016.11.10 16:03

지면보기

종합 02면

“이제 분열의 상처를 봉합해야 할 때다. 나는 모든 미국인을 위한 대통령이 되겠다.”

국제사회 향해 “공정하게 대할 것”
힐튼 호텔의 빨간 모자 지지자들
“USA” 외치며 “중동인들 오지 말라”
오바마, 트럼프 백악관에 오늘 초청
클린턴 “비전 못 줬다” 패배 시인 연설
“트럼프와 미국을 위해 함께 일하자”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의 일성은 ‘통합’이었다. 9일 오전 2시50분(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미드타운의 힐튼 호텔은 트럼프가 도착하자 “USA” “USA”를 외치는 지지자들의 환호로 가득 찼다.

트럼프는 “나를 지지하지 않았던 이들에게 도움을 청하고자 한다”며 “우리는 함께 위대한 나라를 단결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추악했던 선거기간 중 갈라지고 찢겨진 미국 사회의 단합을 자신의 첫 번째 메시지로 던진 것이다. 국제사회를 향해선 “우리는 모든 국가들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잘 지낼 것”이라며 손을 내밀었다. 그러나 ‘공정한 거래’를 제안했다. 그는 “언제나 미국의 이익을 우선하겠지만, 동시에 모두를 공정하게 대하겠다”면서 “적대감이 아니라 공통점을, 갈등이 아니라 파트너십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특별한 감사를 전할 사람들이 있다며 부인 멜라니아, 딸 이방카 등 가족들의 이름을 부른 뒤 자신의 선거를 도운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 제프 세션스 상원의원, 외과의사 벤 카슨, 전직 장성 마이클 플린 등을 호명했다. 힐러리 클린턴은 9일 오전 뉴요커 호텔에서 패배 선언 연설을 했다. 남편 빌 클린턴과 딸 첼시와 함께 나타난 클린턴은 “트럼프가 모든 미국인을 위한 성공적인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 열린 마음으로 트럼프와 같이 미국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수척한 모습이었지만 웃음을 잃지 않았다. 자신의 패배에 대해서도 “미국을 위한 비전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트럼프에게 전화해 “‘나라를 위해 같이 일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클린턴은 8일 오전 뉴욕주 채퍼콰의 투표소에서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투표를 하고 나왔을 때만 해도 당선을 예상하는 분위기였다. 지지자들은 “마담 프레지던트”라고 환호했다. 그러나 개표 후 패색이 짙어지자 클린턴은 이날 밤 지지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밤 미국은 두 개의 나라, 뉴욕은 두 개의 도시였다. 빨간 모자(트럼프의 상징)를 쓴 트럼프 지지자들이 집결한 힐튼 호텔 연회장은 초청 티켓 없이는 들어갈 수 없었다. 10여 분 거리의 허드슨 강변 재비츠 컨벤션 센터엔 클린턴 지지자 수만여 명이 자유롭게 드나들었다. 벽과 천장이 유리로 돼 있어 클린턴이 유리천장(여성에 대한 차별)을 깼다는 상징으로 선택한 곳이었다.

대략 8일 오후 10시를 넘기면서 분위기가 갈렸다. 최대 경합주로 꼽혀온 오하이오와 플로리다에서 트럼프가 이겼다는 뉴스가 대형 TV 화면에 뜨자 연회장이 달아올랐다. 곳곳에서 “우리가 이겼다”는 소리가 터져 나오고 박수가 쏟아졌다. 트럼프의 승리가 확실해지자 호텔 앞 대로변이 성조기를 든 트럼프 지지자들로 가득 차기 시작했다. 백인 중년 여성 디디는 “트럼프는 우리를 싫어하는 중동인들이 절대 이 나라에 들어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 기사

산책 중이던 줄리아 라바탄은 끔찍한 표정으로 그들을 지켜봤다. 그는 “어떻게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품위도 없는 사람에게 투표할 수 있는지 놀랍다. 내가 아는 사람들은 모두 지금 울고 있다”고 말했다. 재비츠 센터는 비탄에 잠겼다. 클린턴 지지자들은 개표 중계를 보면서도 믿을 수 없어했다. 많은 이가 울음을 터뜨렸다. 영국인 막스 스테이츠는 “이렇게 극단적으로 갈라진 선거는 처음 본다”며 “마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투표 같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9일 트럼프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하고 대통령 권한 이양 논의를 위해 10일 백악관으로 초청했다고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선거에서 패한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도 전화해 “전국을 돌며 인상적인 캠페인을 했다”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