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정식 사과해라"

중앙일보

입력 2014.12.11 11:25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은 11일 성명을 통해 사측에 "제대로 사과하고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사장 면담도 요청했다.

노조는 성명을 통해 "객실승무원에게 대한 책임 전가 취소하고, 제대로 사과하라"며 "대한항공은 사주 집안 몇몇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그런 회사가 아니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기장과 협의가 있었다는 식으로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며 "부사장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객실사무장이 기장에게 '게이트로 리턴해야 한다'는 보고를 하도록 지시한 조부사장이 책임을 져야한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또 "조 부사장은 이번 사건으로 대한항공의 이미지를 단박에 무너뜨려 버렸다"며 "이번 사건이 경영진의 권위적 인식을 바꾸고 직원을 존중하는 기업문화로 개선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영훈 기자 filich@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