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m 거구로 폭풍 성장…18살 트럼프 막내 아들, 정치 무대 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트럼프 가문이 꾸준히 정치 쪽으로 영토를 넓혀가고 있다. 이번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막내아들 배런 트럼프가 18세의 어린 나이에 정치에 입문한다.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배런 트럼프는 7월15∼18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대선 후보 공식 지명을 위해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에 플로리다주를 대표하는 대의원(총 41명)의 일원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막내아들 배런.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막내아들 배런. EPA=연합뉴스

아직 공화당 대선 경선은 끝나지 않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미 지난 3월 후보 자리 확보에 필요한 과반 대의원을 확보했다.

배런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현 부인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2017년 부친이 대통령 임기를 시작했을 때 배런은 10살의 어린 나이로 백악관에 들어갔다. 당시 귀여운 소년이었던 배런은 지금은 2m가 넘는 장신으로 성장했다.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장모 장례식장. 왼쪽부터 멜리니아 여사, 배런 트럼프. AP=연합뉴스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장모 장례식장. 왼쪽부터 멜리니아 여사, 배런 트럼프. AP=연합뉴스

그는 그동안 부친의 정치 일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기에 이번 전당대회 참석이 정치 무대 데뷔전이 되는 셈이다.

플로리다주 대의원에는 트럼프 일가가 다수 포진하고 있다. 배런의 이복형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에릭 트럼프, 이복 누나인 티파니 트럼프 등에 배런이 가세하는 것이다. 특히 트럼프 재단의 집행 부회장을 맡고 있는 에릭은 플로리다주 대의원단의 의장을 맡을 예정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집권 1기때 부친을 도와 가장 왕성한 공개 활동을 했던 장녀 이방카 트럼프는 대의원 명단에서 빠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가운데)도 멜라니아 여사(왼쪽), 아들 배런과 함께 백악관에서 일식을 관찰했다. 2017년 8월의 모습이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가운데)도 멜라니아 여사(왼쪽), 아들 배런과 함께 백악관에서 일식을 관찰했다. 2017년 8월의 모습이다. EPA=연합뉴스

WP는 10대인 배런이 전당대회 대의원으로 활동하게 된 것은 트럼프 일가가 공화당에서 영역을 확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평가했다.

지난 3월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며느리 라라 트럼프가 공화당 전국위원회 공동의장직에 올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