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 미쳤다"…'손홍민'이 실종 41일 만에 집 찾아온 사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실종된 지 41일 만에 20km를 걸어 집으로 돌아온 진돗개 손홍민. 연합뉴스

실종된 지 41일 만에 20km를 걸어 집으로 돌아온 진돗개 손홍민. 연합뉴스

실종된 지 41일 만에 20km를 걸어 집으로 돌아온 진돗개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명견을 찾아서 TV’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대전에 사는 윤정상(67)씨는 지난 3월 24일 반려견 손홍민을 데리고 ‘진도견 전람회’가 열린 대전 대덕구의 한 공원을 찾았다.

손홍민이라는 반려견 이름은 평소 축구를 좋아하는 윤씨가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이름을 따 지었다. 손홍민은 생후 11개월 된 진돗개다.

전람회에서 손홍민은 행사장 마이크 소리와 다른 개들이 짖는 소리에 겁을 먹고 강아지용 말뚝에 묶어둔 목줄을 풀고 도망쳤다. 윤씨는 곧바로 지역 유기견센터와 구청, 마을 주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행사장에 안내방송을 내보냈지만 강아지를 찾을 수 없었다.

한 달이 넘게 흐른 지난 3일 밤 윤씨가 운영하는 고물상 마당에서 갑자기 그가 키우던 다른 진돗개들이 짖기 시작했다.

윤씨가 소리를 듣고 서둘러 고물상으로 가보니 마당에 갈색 강아지 한 마리가 와 있었다. 윤씨가 “홍민이니?”라고 부르자, 홍민이는 꼬리를 떨어질 듯 흔들며 푹 안겼다. 홍민이를 잃어버린 지 41일 만이었다.

윤씨는 홍민이가 실종된 전람회장에서 고물상까지 약 20㎞라고 했다. 길도 복잡하다. 도시고속화도로와 고속도로가 지나는 길로, 차로 이동해도 30분가량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따.

윤씨는 “20km 거리를 찾아 집으로 돌아온 건데, 세상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라며 “내가 갔던 하천변을 따라 (내) 냄새를 맡고 찾아오지 않았을까 싶다”고 추측했다. 돌아왔을 당시 홍민이 몸에는 풀숲을 헤쳐온 듯 진드기와 벌레가 있었고, 발은 젖어있었다.

윤씨는 홍민이가 본인과 자주 산책하던 대전천을 따라 집까지 찾아온 것으로 추정한다.

윤씨는 “홍민이를 다시 만난 게 꿈만 같다”며 “집으로 와줘 고맙고 평생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 사연에 네티즌들은 “아이고 기특해라 흥민아 행복해라”, “역시 대한민국의 국견이네요. 넘나 똑똑하고 예쁜 홍민이 건강하고 행복하렴”, “손홍민 폼 미쳤다”, “이런일이 진돗개에게 종종 있는데 참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