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어려운 줄기세포·유전자 연구 국제협력으로 푼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KAIST, 대만 포모사그룹 산하 대학과 연구 교류

지난 3월 대만에서 샌디 왕(가운데) 포모사 그룹 회장과 이광형 KAIST 총장(왼쪽에서 넷째)이 포모사그룹 산하 명지과기대ㆍ장경대ㆍ장경기념병원 등과 포괄적인 교류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3월 대만에서 샌디 왕(가운데) 포모사 그룹 회장과 이광형 KAIST 총장(왼쪽에서 넷째)이 포모사그룹 산하 명지과기대ㆍ장경대ㆍ장경기념병원 등과 포괄적인 교류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AIST가 대만의 3대 기업 중 하나인 포모사그룹과 첨단 바이오와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13일 포모사그룹 상무위원이자, 그룹 내 바이오 및 친환경에너지 분야를 이끄는 샌디 왕(王瑞瑜) 회장이 KAIST를 찾는다. 포모사그룹의 오너가 KAIST를 공식 내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샌디왕 회장은 이날 첨단바이오 및 친환경에너지 등 대만의 미래산업과 관련된 KAIST의 연구와 기술을 참관한 뒤 글로벌 산학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KAIST가 매달 보직자들을 교육하는 강의인 ‘매세월 서연’에서 ‘부친 왕융칭(王永慶) 회장의 자녀교육과 기업의 사회 환원 및 실천’을 주제로 리더십 특강을 진행한다.

향후 두 기관은 상호 겸임교수를 임명해 학생 공동지도 및 연구 협력 등, 실질적인 글로벌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KAIST 차세대 에너지저장장치(ESS) 연구센터와 배터리 응용 연구를 진행하고 장경대학-장경기념병원과 연계된 줄기세포 및 유전자편집기술 분야 특화 대학원 프로그램을 개설하는 등 실효적인 중장기 협력을 진행할 방침이다. 바이오 및 친환경에너지 관련 KAIST 우수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포모사 그룹의 투자와 협력도 추진해 대만과 한국 간 혁신 산업 협력의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양 기관의 협력은 지난 3월 KAIST가 포모사그룹이 설립하고 지원하는 명지과기대·장경대·장경기념병원 등과 포괄적인 교류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를 맺으며 시작됐다.

김대수 KAIST 생명과학기술대학장은 “KAIST는 그동안 규제로 많은 제약이 있었던 첨단 줄기세포 및 유전자 치료제 분야 임상연구를 위해 대만 포모사 그룹과 협력한다”며 “포모사 그룹이 지원하는 대만 장경대 의대는 줄기세포 및 유전자 치료제 임상연구가 활발해 KAIST의 첨단바이오 기술을 적용한 연구자 임상을 원활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포모사 그룹은 세계적인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어 KAIST의 바이오 및 공학 기술을 세계로 진출시키는 데 매우 중요한 파트너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면서, “이번 샌디 왕 회장의 방문으로 세계 경제 대국으로 부상 중인 대만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포모사 그룹은 샌디 왕 회장의 선친인 왕융칭(王永慶) 회장이 일군 회사다. 플라스틱 PVC 생산 세계 1위 기업으로 반도체·철강·중공업·바이오·배터리에 이르기까지 대만 경제의 핵심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KAIST와 협력을 추진하는 명지과기대·장경대·장경기념병원 역시 왕융칭 회장이 추진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설립돼 포모사그룹으로부터 재정을 지원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