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동훈 사퇴 요구는 오해…정치인 길 잘 걸어나갈 것" [취임 2주년 회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총선 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했다는 주장에 대해 "오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한 전 위원장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비서실장, 원내대표, 한 전 위원장이 점심을 먹는 자리에서 그런 이야기가 나온 것 같은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그 문제는 바로 풀었다"고 짧게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어 "한 전 위원장은 정치 입문 기간은 짧지만, 주요 정당의 비대위원장 겸 총괄 선대 위원장으로 총선을 지휘했기 때문에 이제 정치인으로서 확고하게 자리매김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정치인으로서의 길을 잘 걸어나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협치 강화를 위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도 만날 의지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정치인도 선을 긋지 않고 늘 열어놓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협치라고 하는 것도 한술 밥에 배부를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또 우리 정치가 오랫동안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어떤 과잉, 갈등 같은 것들을 만들어 가면서 진행돼왔다"며 "협치를 한다고 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났다고 해서 하루아침에 분위기가 확 바뀌고 협치가 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끈기와 인내, 서로에 대한 진정성, 신뢰, 대화, 성의 이런 것들을 먹고 사는 것이 협치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서로가 국민을 위한 협치를 위해서 노력하는 자세, 또 절대 협치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질의응답 마지막에 다시 나온 '한 전 위원장을 다시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언제든지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이 아마 선거 이후 많이 지치고, 또 재충전이 필요한 거 같아서 기다리는 게 맞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언제든지 식사도 하고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