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연봉킹, K리그 5위권"…이동국 '재산 100억 설' 입 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전 축구 선수 이동국(44)이 재산 100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동국은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동방송국’을 통해 구독자 10만명을 돌파했다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동국은 ‘재산이 얼마인지 궁금하다’는 댓글에 “우리 똥강아지 다섯 명이 다 재산 아닐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재산을) 돈으로 따지면 그래도 운동선수로 23년 프로 생활을 했으니까”라며 “전북 현대 가서 여유 있게 연봉을 받았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축구 커뮤니티에 23년 동안 선수 생활 연봉을 합치면 100억원이 넘는다는 말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이동국은 재산 100억설을 부인하지 않으며 “전북 현대에 있을 때 (연봉) 10억 넘게 계속 받았다. 전북에서 연봉 1위를 계속했고, K리그 전체 5위권 안에도 계속 있었다”고 답했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이동국은 ‘44년간 잘생긴 기분은 어떠냐’라는 질문에 대해 “난 젊었을 때보다는 서른 넘어가서 아저씨가 되면서 얼굴이 좀 핀 케이스 같다. 진짜 영 못생겨서 보기도 싫다 정도는 아니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잘생겼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지 없는지만 말해달라”고 묻자 이동국은 “있다. 진짜 풀메이크업하고 시상식에 가거나 내가 안 입던 옷을 입은 모습을 보면 나쁘지 않다는 생각 정도는 든다”고 답했다.

이동국은 1998년 포항 스틸러스에 입단하며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SV 베르더 브레멘(2001), 광주 상무(2003~2005), 미들즈브러 FC(2007~2008), 성남 일화(2008), 전북 현대(2009~2020)에서 뛰었다. 축구 국가대표로도 활약하며 A매치 105경기에 출전해 33골을 넣었다. 이동국은 2005년 미스코리아 출신 이수진 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 넷과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KBS 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