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금융] 녹색사업 추진 기업에 금융 지원, ‘베스트 ESG 뱅크’활동에 앞장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5면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녹색금융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녹색금융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2021년 ‘베스트 ESG 뱅크(Best ESG Bank)’를 전략 목표로 세운 이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책임경영을 강화해오고 있다. 특히 기업, 금융회사 및 정책기관들이 글로벌 자본시장에서 ESG와 관련한 해외 자금을 조달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들이 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기업 고객에게 글로벌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며 녹색금융 사업을 활발히 이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업 고객의 ESG 경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지속가능한 개발 목표 달성에 기여하는 선순환 역할을 한다는 전략이다.

지난 2021년 한국씨티은행은 그린산업을 포함한 미래산업에서 국내 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당시 협약으로 한화 EU 에너지 솔루션즈에 신디케이트 금융을 제공하며 한화솔루션이 유럽 지역의 신재생에너지에 투자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한 지난해 1월에는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소금호수) 개발사업을 위해 포스코 아르헨티나에 신디케이트 금융을 지원해 국내 이차전지 생산 기업들이 주요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이차전지 밸류체인 구축에 기여하며 국내 친환경 미래 소재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게 은행 측의 설명이다.

ESG 금융의 모범사례도 꾸준히 만들어 가고 있다. 지난 2022년 한국씨티은행은 솔루스첨단소재의 북미지역 전지박 공장 건설 자금을 위해 한국과 캐나다 양국의 수출개발공사 공동 지원을 끌어내며 현지 자회사인 볼타 에너지 솔루션 캐나다와 대주단 금융 계약 체결을 성공시켰다. 지난해부터는 현지 씨티은행과 협업해 해외에 진출한 한국기업에 안정적으로 ESG 투자 자금을 관리할 수 있는 자금관리 솔루션을 제공했다. 이뿐 아니라 전기자동차 배터리 ECO 시스템, 풍력발전 설비, ESG 인증 상장사의 태양광 패널 원료 제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들과 ESG 파트너십 전략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국씨티은행 관계자는 “ESG 연계 금융 상품을 다변화하고 지속가능 금융을 확대하는 등 베스트 ESG 뱅크로서 활동을 강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