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당 비례 1번’ 박은정 재산, 1년새 41억 늘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2면

광주지검 부장검사 출신의 박은정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후보자의 배우자인 이종근 전 대검찰청 형사부장. 지난해 3월 검찰을 나와 법률사무소를 설립했다. [이종근 변호사 사무실 홈페이지 캡처]

광주지검 부장검사 출신의 박은정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후보자의 배우자인 이종근 전 대검찰청 형사부장. 지난해 3월 검찰을 나와 법률사무소를 설립했다. [이종근 변호사 사무실 홈페이지 캡처]

문재인 정부에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찍어내기 감찰’ 의혹으로 조사받다가 검찰에서 해임된 박은정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 측 재산이 1년 만에 41억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후보 남편인 이종근 전 대검찰청 형사부장이 지난해 변호사로 개업한 지 1년 만에 형성된 재산이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박 후보 본인 및 배우자 재산 내역은 총 49억8100만원이었다. 증가액 대부분은 예금이다. 박 후보는 4억4800만원, 배우자인 이 전 부장은 32억6828만원으로 총 37억1628만원이다.

관련기사

앞서 이 전 부장은 지난해 5월 재산신고 때 부부 합산 재산으로 8억7526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역삼동 아파트(12억원 전세, 4억원 대출), 예금 3400만원(이종근 2100만원-박은정 1300만원), 자동차(그랜저 2014년식·1600만원) 등이다. 서울서부지검장이던 2022년 3월엔 8억6086만원을 신고했다. 서울 대치동 아파트(전세 8억5000만원), 예금(5300만원), 채무(5900만원), 자동차(그랜저 2014년식·1600만원) 등이다.

지난 1년간 이들 부부의 예금이 큰 폭으로 증가한 데 대해 법조계에서는 이 전 부장의 변호사 수입이 대부분일 것이라고 추정한다. 법조계 관계자는 “검사장 출신 변호사인 만큼 지난해 개업 후 전관예우 효과가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3월 검찰을 떠난 이 전 부장은 서울 강남에 변호사 사무실을 열었다.

박은정

박은정

박 후보는 2020년 법무부 감찰담당관 시절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과 함께 윤 총장을 압박한 주요 인사로 꼽힌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받던 그는 지난달 법무부로부터 해임됐다. 박 후보는 ‘해임 처분은 보복성 징계’라고 반발했고, 조국혁신당에 입당해 ‘검찰개혁’ 몫으로 비례 1번을 받았다. 조국혁신당의 지지율을 고려하면 국회 입성 가능성이 크다.

재산 형성에 대해 논란이 일자 박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신고한 재산은 배우자의 퇴직금과 공무원연금을 일시에 전액 수령한 금액, 임대차 보증금, 상속 예정 부동산(선산), 배우자의 변호사 매출 포함”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배우자는 월평균 약 15건, 재산신고일 기준 합계 160건을 수임했고 매출에 대해서는 5월에 세금을 납부할 예정이다. 윤석열 정권에서 친문 검사가 전관예우를 받을 수 있을 거 같나. 상식적으로 판단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다만 ‘상속 예정’이라는 경북 안동시 임야의 땅값은 2360만원이고, 퇴직금과 공무원연금 등을 다 합쳐도 41억원에는 미치지 않는 금액이라는 것이 정치권의 시각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