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행 티켓 수집 중인 김우민, 주 종목 400m도 가볍게 통과

중앙일보

입력

한국 수영 중장거리의 간판 김우민(22·강원도청)이 주 종목인 자유형 400m에서 여유 있게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파리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역영을 마친 김우민. 연합뉴스

파리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역영을 마친 김우민. 연합뉴스

김우민은 27일 경북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발전(KB금융 코리아 스위밍 챔피언십)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3분43초69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로써 김우민은 남자 자유형 400m 올림픽 기준 기록(OQT)인 3분46초78을 가볍게 넘어 올림픽 출발대에 오를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파리 올림픽은 국가별 대표선발전에서 각 종목별 상위 2위 안에 들고 OQT를 통과한 선수에게 출전권을 준다.

김우민은 지난 22일 출전한 자유형 1500m와 26일 치른 자유형 200m에서 이미 파리행 티켓을 따냈다. 또 남자 계영 800m 영자를 선발하는 자유형 200m에서 2위에 올라 계영 출전 자격을 충족했다.

이뿐만 아니다. 김우민은 이번 선발전 자유형 800m에 출전하지 않았지만,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당시 기록(7분46초03)이 올림픽 OQT(7분51초65)을 넘어섰기에 대한수영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를 거쳐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할 수 있다. 또 파리 올림픽에 한해 자유형 1500m OQT 통과 선수에게 주어지는 오픈워터 스위밍(10㎞) 출전권도 얻었다. 그가 출전 자격을 충족한 파리 올림픽 종목만 총 6개다.

파리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역영하는 김우민. 연합뉴스

파리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역영하는 김우민. 연합뉴스

그중 김우민이 가장 집중하는 종목은 이날 치른 자유형 400m다. 그는 지난달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03분42초71의 개인 최고 기록으로 금메달을 땄다. 27일 기준으로 올해 400m 세계 랭킹 1위 기록이기도 하다. 김우민의 400m 파리 올림픽 출전은 기정사실로 여겨졌다.

김우민은 대표선발전 직전 호주 퀸즐랜드에 있는 선샤인코스트 대학 수영부와 합동 훈련을 했다. 그 후 테이퍼링(경기일에 맞춰 훈련량을 서서히 줄이며 컨디션을 올리는 과정) 기간도 없이 곧바로 선발전에 출전해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다. 전날 200m 결선 경기를 마친 뒤 "조금만 긴장을 늦추면 몸살이 걸릴 것 같은 몸 상태"라고 털어놨을 정도다.

그러나 김우민의 압도적인 기량은 컨디션과 무관했다. 김우민은 50m 지점을 25초03, 100m 지점을 52초61, 150m 지점을 1분20초73으로 턴한 뒤 1분49초21의 기록으로 200m 반환점을 돌았다. 이어 250m 지점 2분17초63, 300m 지점 2분46초47, 350m 지점 3분15초20을 차례로 기록한 뒤 1분43초대의 여유 있는 기록으로 파리행을 확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