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김치찌개 직접 끓였다…핑크 앞치마 두르고 '급식 봉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있는 노숙인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무료 급식 봉사활동을 했다. 당선인 시절인 지난 2022년 3월과 같은 해 9월 추석 연휴 첫날 이후 이번이 세 번째 방문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명동성당 내 '명동밥집'에서 파와 양파 등 식재료를 직접 손질해 돈육 김치찌개를 끓였다고 대통령실 김수경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점심식사 메뉴로는 돈육김치찌개, 오이부추무침, 태국식 새우만두, 오복지, 그리고 후식으로 카스테라 빵이 제공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있는 노숙인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무료 급식 봉사활동을 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있는 노숙인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무료 급식 봉사활동을 했다.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직접 끓인 김치찌개를 노숙인과 어르신들의 식판에 담아주면서 일일이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이 "새콤한 오이가 소화에도 좋다", "맛있게 드시라"며 오이무침을 식판에 덜어주자, 시민들은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있는 노숙인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무료 급식 봉사활동을 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있는 노숙인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무료 급식 봉사활동을 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있는 노숙인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무료 급식 봉사활동을 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있는 노숙인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무료 급식 봉사활동을 했다.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이후 테이블을 일일이 찾아 반찬을 더 원하는지 묻고 반찬을 덜어주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줄을 서서 대기하면서 봉사활동 여건을 묻는 등 간단한 대화를 나눴다. 한 자원봉사자가 "수고가 많으시다"고 인사를 건네자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 하는 일도 이와 비슷한 일"이라며 "결국 국민들이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식 봉사를 마친 윤 대통령은 장소를 떠나기 전 식당 관계자들과 자원봉사자들에게 "수고가 많으십니다"라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명동밥집에 쌀 2톤을 후원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꾸준한 무료 급식 봉사활동은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통해 복지 현장으로 들어감으로써 사회적 연대를 강화하고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하는 평소 철학과 의지에 따른 행보"라고 밝혔다.

명동밥집은 매주 수·금·일요일마다 노숙인, 홀몸 노인 등 소외된 이웃들과 따뜻한 식사를 함께 나누는 무료 급식소다. 2021년 1월 개소 이후 2023년 말까지 30만명 이상이 방문했으며 평일 기준 약 750명이 식사를 받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