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라디오 인터뷰 중 "왜 지지율 떨어뜨리는 질문만 하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나경원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발대식 및 공천자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발대식 및 공천자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동작을 후보가 라디오 인터뷰 도중 "왜 여당 지지율을 떨어뜨리는 질문만 하냐", "'친명횡재', '비명횡사' 이런 건 안 물어보시냐"면서 반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나 후보는 지난 26일 오후 MBC 라디오 '권순표의 뉴스하이킥'과 전화 인터뷰를 가진 자리에서 이처럼 말했다.

이날 진행자는 나 후보를 향해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계신데, 지금 여당 판세가 안 좋다는 분석이 많다. 대책은 무엇인가", "대통령의 어떤 발언 때문에 많은 논란이 됐었는데 언론에선 대통령 보고 '영부인과 잠수 타라'라며 직설적인 비판을 하기도 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나 후보는 "선거는 대통령이 중심이 아니라 당이 중심이 돼야 하기에 대통령께서 어떤 일을 하시든 거기에 대해서 저희가 말씀드릴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곧이어 진행자는 "이종섭 대사 문제로 여권이 많은 타격을 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정리된 거라고 보시나, 아니면 아직까지 물밑에서 그대로 살아 있다 이런 분석도 많다. 어떻게 보시냐"라고 질문했다. 나 후보는 "임명 과정에서 매끄럽지 않았고 이종섭 대사도 조금 적극적으로 수사에 임하면 좋겠다"면서 "고발한 지 오래됐는데 뭉그적거리고 있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도 문제다. 국민이 궁금해 하는 걸 정리를 해야 되는데 참 아쉽고 안타깝다 라는 말씀을 드리겠다"라고 했다.

진행자는 또 "한동훈 위원장 한계론, 어떻게 평가하느냐"라는 질문을 했다.

그러자 나 후보는 "질문이 전부, 저희 당(에 좋지 않은) 이런 질문을 하니 우리 당 지지율이 더 떨어지는 것 같다"며 "친명횡재, 비명횡사 왜 이런 건 왜 안 물어보냐"라고 하며 반발했다.

진행자가 "그건 좀 오래된 얘기여서"라면서 해명하자 나 후보는 "친명횡재 비명횡사뿐만 아니라 김기표 더불어민주당 부천시을 후보도 부동산 투기가 지나치다"며 "무슨 갭투자 이런 정도가 아니라 광주 송정동 땅은 시세가 몇십 배 올랐다. 이는 완전히 사전 정보를 알고 한 투기, 공직자(전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관)로서 정보를 이용한 투기로 엄벌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행자가 "그쪽 반론을 들어야 될 것 같다"라고 하자 나 후보는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 공천은 이재명의 사당화를 넘어섰다. 박용진 의원 날리려고 몇 번 사람을 바꿨냐"며 "이는 의회 민주주의를 위협할 수도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친명횡재 비명횡사에 대해선 반드시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