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살해 뒤 여친 어머니도 찌른 男, 범행 뒤 맨발로 성큼성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5일 오전 9시 40분쯤 화성시 봉담읍 소재 오피스텔에서 동거 중이던 여자친구와 그의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사진 JTBC 캡처

지난 25일 오전 9시 40분쯤 화성시 봉담읍 소재 오피스텔에서 동거 중이던 여자친구와 그의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사진 JTBC 캡처

경기도 화성시 한 오피스텔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여자친구의 어머니를 흉기로 찌른 남성이 구속됐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살인·살인미수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5일 오전 9시 40분쯤 화성시 봉담읍 소재 오피스텔에서 동거 중이던 여자친구 20대 B씨와 그의 모친인 50대 C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가슴부위를 흉기에 찔린 B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C씨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A씨가 B씨와 동거 중인 오피스텔에 C씨가 찾아왔고, 이들 사이에 다툼이 일어나면서 A씨가 집 안에 있던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직후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에는 A씨가 맨발로 오피스텔을 성큼성큼 걸어 나와 경비실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경비원에게 신고를 요청하고 저항 없이 체포됐다.

얼마 지나지 않아 경찰이 급하게 뛰어오고 곧 구급대원도 도착했다. 경찰은 경비실 앞에서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오피스텔 경비원은 JTBC에 “(A씨가) 112에 신고만 해달라고 경찰에. 그 이야기밖에 안 했다”며 “손이 덜덜 떨린다. 놀라가지고”라고 말했다.

이날 수원지법 손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A씨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소명된 범죄사실이 중대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