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f&] ‘씨스타’ 보라처럼 톡톡 튀는 즐거움 담은 라운딩룩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LF 영 골프 컬처 브랜드‘더블플래그’
오렌지 컬러 테마로 봄여름 화보 공개
팬츠는 론칭 3주만에 리오더에 들어가

LF 영 골프 컬처 브랜드 더블플래그가 보라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 LF]

LF 영 골프 컬처 브랜드 더블플래그가 보라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 LF]

생활문화기업 LF의 영 골프 컬처 브랜드 ‘더블플래그(Double Flag)’가 2024 봄·여름 시즌 새 앰배서더 ‘보라’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걸그룹 씨스타 출신 유닛 듀오 ‘씨스타19’의 멤버인 보라는 11년의 공백기를 깨고 최근 컴백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LF 더블플래그 관계자는 “평소 특유의 건강미로 유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라이프스타일을 살아가는 보라는 더블플래그의 브랜드 슬로건 ‘골프 위드 펀, 라이프 위드 펀(Golf with Fun, Life with Fun)’과 추구하는 가치가 잘 부합한다고 판단해 브랜드 앰배서더로 함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보라는 이번 여름 시즌까지 더블플래그 브랜드 앰버서더로 활동하며 2024 봄·여름 시즌 메인 화보와 일상 화보를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다.

먼저 지난 4일 공개한 1차 화보는 더블플래그의 상징인 오렌지 컬러를 테마로, 톡톡 튀고 즐거운 에너지와 분위기를 더욱 강조했다.

보라는 이번 화보에서 더블플래그 2024 봄·여름 시즌 시그니처 아이템인 ‘반전 듀얼레터 그래픽 와이드 팬츠’와 ‘스마일O 그래픽 점프수트’를 착용했다. 이 아이템들은 지난 2월 출시와 동시에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중에서도 반전 듀얼레터 그래픽 와이드 팬츠는 론칭 3주 만에 리오더에 들어갔다.

LF가 지난 2020년 9월 론칭한 더블플래그는 스포티한 감성의 영 골프 컬처 브랜드다. 급변하는 골프웨어 트렌드와 30대 중심의 영 골퍼들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읽고, 이를 신속하게 기획 및 디자인에 적용해 젊음을 상징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왔다.

이번 봄·여름 시즌에는 골프와 패션 트렌드 모두를 중시하는 영 골퍼를 위한 라인인 ‘시티 골프(CITY GOLF)’ 컬렉션을 통해 ^재미 ^반전 ^더블핏 등 세 가지 키워드를 앞세운 골프 룩을 선보였다.

재미와 위트 요소를 부각한 아이템으로는 골프공의 궤적을 메시지 레터로 표현한 ‘홀인원’ 그래픽 티셔츠, 골프 스윙 각도에 따른 심리를 표현한 ‘스윙앵글’ 그래픽 티셔츠 등이 대표적이다.

반전 요소를 강조한 아이템으로는 후면에 브랜드 레터 로고를 언밸런스하게 나눠 프린트한 ‘듀얼레터’ 팬츠, 거울로 비춰봤을 때 글씨가 바로 보이는 ‘미러링’ 그래픽 티셔츠 등 이전 컬렉션보다 더욱 새롭고 개성 있는 포인트들을 디자인에 담았다.

새롭게 공개된 2024 봄·여름 더블플래그 ‘보라’ 화보의 상품은 LF몰, 무신사, 더카트골프, 더블플래그 브랜드몰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