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지구 휴전' 결의안 안보리 통과…미국은 기권 택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5일(현지시간)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들이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가자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앞두고 모스크바 총격 사건 희생자들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들이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가자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앞두고 모스크바 총격 사건 희생자들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의 휴전 결의안이 25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통과됐다.

안보리는 이날 회의를 열고 결의안을 이사국 15개국 중 14개국의 찬성으로 채택했다. 결의안은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이 찬성하되, 미국·중국·러시아·영국·프랑스 등 5개 상임이사국이 모두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아야 가결된다. 이번에 미국은 거부권 행사 대신 기권을 택했다.

이번 결의안은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10개국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안으로, 라마단 기간(3월 10일~4월 9일)에 ‘지속 가능한 영구 휴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인도주의적 휴전’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즉각적이고 조건 없는 인질 석방, 가자지구 전역에 대한 인도적 지원 등의 내용도 들어있다.

안보리가 가자지구 사태와 관련해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를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보리는 지난해 10월 이후 휴전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줄곧 추진해왔으나 이스라엘의 오랜 우방인 미국이 세 차례 거부권을 행사하며 번번이 무산됐다. 이스라엘은 휴전이 하마스에만 유리할 뿐이라며 휴전에 반대해왔다.

반대로 미국이 제출한 ‘가자지구 즉각 휴전 결의안’은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지난 22일 안보리에서 부결됐다. 중국과 러시아는 ‘즉각적이고 지속가능한 휴전이 필요불가결함을 결정한다’는 미국 제출안이 명확하게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하는 내용이 아니라며 반대했다.

이날 안보리 결의 직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은 데 대한 항의 표시로 이날 예정됐던 고위 대표단의 미국 방문을 취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