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석, 평창오대산천장사대회 태백급 제패…통산 9번째 꽃가마

중앙일보

입력

평창오대산천장사씨름대회 태백급을 제패한 뒤 황소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활짝 웃는 문준석. 사진 대한씨름협회

평창오대산천장사씨름대회 태백급을 제패한 뒤 황소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활짝 웃는 문준석. 사진 대한씨름협회

문준석(33·수원특례시청)이 평창오대산천장사씨름대회 태백급(80㎏ 이하)을 제패했다.

문준석은 25일 강원 평창 진부생활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민속씨름 평창오대산천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 결정전(5판3승제)에서 팀 동료 허선행(25·수원특례시청)을 3-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11월 천하장사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꽃가마에 오른 문준석은 생애 통산 9번째 태백급을 제패하며 두 자릿수 우승까지 1승만 남겨뒀다.

소속팀 후배 허선행과의 장사 결정전에서 문준석은 첫 판과 둘째 판을 잇달아 들배지기로 마무리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셋째 판에 심기일전한 허선행에게 들배지기로 한 판을 내줬지만, 네 번째 판에서 끌어치기로 승리하며 장사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장사인증서와 황소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문준석. 사진 대한씨름협회

장사인증서와 황소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문준석. 사진 대한씨름협회

문준석은 앞선 16강전에서 이현서(의성군청)를 2-0으로 완파했고, 8강에서는 임종걸(수원특례시청)이 부상으로 기권해 준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진출의 길목에서 만난 이광석(울주군청)마저 2-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평창오대산천장사씨름대회 태백급(80㎏ 이하) 결과
▲장사 – 문준석(수원특례시청)
▲2위 – 허선행(수원특례시청)
▲3위 – 이광석(울주군청), 홍승찬(문경시청)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