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구금' 손준호 선수, 10개월 만에 석방…한국 땅 밟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5일 석방돼 귀국한 손준호. 뉴시스

25일 석방돼 귀국한 손준호. 뉴시스

중국 당국에 구금됐던 전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손준호(32·산둥 타이산)가 약 10개월 만에 풀려나 귀국했다.

외교부는 25일 "손준호는 구금이 종료되어 최근 국내에 귀국했다"고 밝혔다. 손준호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밟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프로축구 산둥에서 활약하던 손준호는 지난해 5월 중국 상하이 훙차오공항에서 귀국하려다 연행됐다. 이후 형사 구류돼 랴오닝성 차오양 공안국의 조사를 받아왔다.

손준호에게 적용됐던 혐의는 '비(非)국가공작인원 수뢰죄'다. 정부 기관이 아닌 기업 또는 기타 단위에 소속된 사람이 자신의 직무상 편리를 이용해 타인의 재물을 불법 수수한 경우 등에 적용되는 혐의다. 이 때문에 손준호가 승부 조작에 가담하거나 산둥으로 이적하는 과정에서 금품이 오갔을 가능성이 거론됐다. 그러나 손준호 측은 이런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 나선 손준호(오른쪽). 연합뉴스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 나선 손준호(오른쪽). 연합뉴스

형사 구류는 공안 당국의 결정·관리 아래의 '임시 구속'을 의미한다. 중국 공안은 지난해 6월 손준호에 대한 형사 구류 기한이 끝나자 구속(체포) 수사로 전환했다. 중국 정부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구체적인 손준호의 상황을 한국 정부와 공유하지 않았다. 다만 손준호와 관련된 재판이 종결된 것인지나 유·무죄 결과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국 외교당국은 인권 침해 여부나 건강 상태는 체크해왔다고 밝혔다. 2014년 K리그에 데뷔해 6년간 포항, 전북 등에서 뛰면서 2020시즌 K리그1 MVP를 수상햤다. 2021년엔 연봉 약 43억원을 받고 전북에서 산둥으로 팀을 옮겼다. 2022년 카타르월드컵에서도 중앙 미드필더로 3경기에 출전했다.

외교부는 그간 상황에 대해 "중국 당국과 다양한 경로로 소통하며 신속하고 공정한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국내 가족과 긴밀히 소통하며 20여 차례 영사 면담을 실시하였고 원활한 변호인 접견 지원 등 필요한 조력을 적극 제공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