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 제작진과 휴고상 수상작의 만남…SF 대작 넷플릭스 ‘삼체’

중앙일보

입력

21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삼체'. 휴고상 수상작인 중국 작가 류츠신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왕좌의 게임' 제작진 데이비드 베니오프와 D. B 와이스가 제작을 맡았다. 사진 넷플릭스

21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삼체'. 휴고상 수상작인 중국 작가 류츠신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왕좌의 게임' 제작진 데이비드 베니오프와 D. B 와이스가 제작을 맡았다. 사진 넷플릭스

‘회신하지 마라. 회신하면 우리가 갈 것이다. 너희 세계를 점령할 것이다.’
오랜 기다림 끝에 미지의 외계로부터 받은 답신. “평화주의자인 내가 이 메시지를 먼저 발견한 것은 너희 문명에 행운”이라며 “회신을 하지 말라”는 경고도 함께였다. 얼어붙은 채 메시지를 응시하던 과학자는 결연하게 회신을 적어나간다.
‘와라, 우리 문명은 이미 자구력을 잃었다. 이 세계를 점령하도록 내가 돕겠다.’

900만 부 팔린 소설…‘왕좌의 게임’ 제작진 거쳐 재탄생

21일 공개된 넷플릭스 8부작 시리즈 ‘삼체’(3 Body Problem)는 1960년대 중국의 한 젊은 여성 과학자가 내린 운명적인 결정으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SF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휴고상을 아시아 최초로 수상(2015년)한 중국 작가 류츠신의 소설 ‘삼체-지구의 과거’ 3부작(2007~2010년 출간)이 원작이다.

중국에 불어닥친 문화대혁명의 태풍 속에 천체물리학 신동 예원제(로절린드 차오)는 스승이었던 아버지가 대학에서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을 가르쳤다는 이유로 잔혹하게 맞아 죽는 걸 목격한다. 이후 연좌제로 갖은 노역을 한 뒤 국가가 비밀리에 운영하는 과학 기지로 들어가게 된다. 외계로 메시지를 발신하는 기약 없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그가 어느날 보낸 회신은 60년이 지난 지구에 큰 파장을 몰고 온다.

'삼체'는 1960년대 문화대혁명 시기를 겪으며 인류와 문명에 대한 회의감을 갖게된 한 여성 과학자가 내린 중대한 결정이 현재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 이야기다. 사진 넷플릭스

'삼체'는 1960년대 문화대혁명 시기를 겪으며 인류와 문명에 대한 회의감을 갖게된 한 여성 과학자가 내린 중대한 결정이 현재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 이야기다. 사진 넷플릭스

외계와 소통한 중국 과학자 예원제 역을 맡은 배우 로절린드 차오. 사진 넷플릭스

외계와 소통한 중국 과학자 예원제 역을 맡은 배우 로절린드 차오. 사진 넷플릭스

전 세계 900만 부 이상 팔린 원작 소설은 HBO 판타지 시리즈 ‘왕좌의 게임’의 제작진, 데이비드 베니오프와 D.B 와이스에 의해 각색돼 재탄생했다. 이들은 2019년 시즌 8로 막을 내린 ‘왕좌의 게임’ 제작에 10년의 세월을 쏟아부은 뒤, ‘삼체’로 다시 뭉쳤다. 원작에선 모든 등장인물이 중국인이었지만, 중국과 더불어 영국을 배경으로 확장하면서 다양한 인종과 출신의 캐릭터가 만들어졌다.

핵심 캐릭터는 5명의 옥스퍼드대 출신 과학자, 일명 ‘옥스퍼드 5인방’이다. 원작과 별개로 시리즈를 위해 개발된 캐릭터들이다. 이들은 과거 예원제의 선택 이후 시간이 흐른 현재 시점에서 각자의 가치관대로 문제를 직면한다. 400년 뒤 지구에 도착할 외계인에 맞설 전략을 적극적으로 짜는 인물이 있는 반면, 한적한 바닷가에서 소중한 친구와 함께 현재 주어진 시간을 함께 보내는 인물도 있다.

베니오프는 넷플릭스 인터뷰를 통해 “판타지를 좋아하지 않던 사람 중 다수가 ‘왕좌의 게임’의 열렬한 팬이 되었는데, 드래곤·마법을 다루는 수천 권의 판타지 중 ‘왕좌의 게임’이 사랑받을 수 있었던 건 강렬한 캐릭터 덕분”이라면서 “‘삼체’ 역시 지구에 닥친 임박한 위협에 대한 이야기를 핵심 캐릭터로 풀어나가는 데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백은하 배우연구소 소장은 시리즈 공개 전날 진행한 스크리닝 행사에서 “옥스퍼드 5인방 각각의 쓰임새가 모두 다르다. 초반 혹은 후반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캐릭터가 있는데 결국은 모두가 인류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친구들로 확장된다”면서 “사람 사이의 관계와 인간적인 면모가 돋보이는 시리즈”라고 평했다.

시리즈 '삼체'에선 원작 소설에선 등장하지 않는 '옥스포드 5인방'이 극중 현재 시점에서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 사진 넷플릭스

시리즈 '삼체'에선 원작 소설에선 등장하지 않는 '옥스포드 5인방'이 극중 현재 시점에서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 사진 넷플릭스

과거·현재·가상현실까지…4명의 감독 연출

과거와 현재, 그리고 가상현실까지 폭넓게 아우르는 세계관을 표현하면서 총 4명의 감독이 회차 별로 연출에 참여했다. 영국을 포함해 스페인 바다호스(Badajoz),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 등에서 9개월에 걸쳐 촬영됐다. 나노 섬유로 거대한 선박을 산산조각내거나, 한 인물의 시선에서만 카운트다운 화면이 보이는 장면 등 독특한 설정들이 몰입감 있게 표현됐다.

문화대혁명 시대가 주를 이루는 1~2회는 홍콩 출신의 캐나다 유학파인 증국상 영화감독이 연출했다. SF 장르지만 실제 역사적 사건이었던 만큼 제작진은 문화대혁명의 역사적 배경을 알고, 북경어를 구사할 수 있는 감독을 섭외했다고 한다. 2010년 감독 데뷔한 증국상은 ‘소년시절의 너’(2019),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2017) 등 중국 영화계에서 주로 활동했다. “문화대혁명을 겪은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들을 듣고 자랐다”는 그는 “가능한 많은 책과 영화를 접했고, 실제 문화대혁명을 겪은 사람을 인터뷰해 인간적이고 세세한 분위기까지 시리즈에 담으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현실과 교차하는 가상현실 연출도 볼거리다. 극 중 외계인들은 태양이 3개인 행성에서 사는데, 그들은 메시지를 인간에게 전하는 수단으로 가상 게임을 활용한다. 수분이 빠져나가 가죽만 남은 시체, 불타오르는 행성, 태양의 중력에 아수라장이 되는 세계 등의 장면이 이채롭다. 제작진은 LED 무대 세트와 컴퓨터 그래픽 등을 활용해 미술에 공을 들였다.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삼체’는 공개 이틀 만에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TV 시리즈 1위에 올랐다. 이번에 공개된 시즌1은 외계의 존재를 인지하고, 그들과 맞닥뜨릴 준비를 하는 인류의 모습을 담았다. 3부작에 달하는 원작은 후속 시즌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삼체' 포스터.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삼체' 포스터. 사진 넷플릭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