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러 조심" 푸틴은 "협박"…그리고 모스크바 테러 터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안보소통보좌관. AP=연합뉴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안보소통보좌관. AP=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공연장 총격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미국이 이미 러시아 당국에 대형 테러 가능성을 사전 경고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에이드리언 왓슨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모스크바 인근 공연장에서 벌어진 총격테러가 알려진 지 몇 시간 만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미국 정부는 이달 초 모스크바에서 콘서트장을 포함해 대형 모임을 대상으로 하는 테러리스트 공격 계획에 관한 정보를 입수했다"며 "이에 따라 미 국무부는 러시아 내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주의보를 발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왓슨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경고 의무'에 관한 정책에 따라 러시아 당국에도 이 정보를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미 정부 당국자도 이날 로이터에 "우리는 러시아에 적절하게 경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 7일 주 러시아 미국 대사관은 성명에서 "극단주의자들이 콘서트를 포함해 모스크바에서 대규모 모임을 대상으로 공격을 계획하고 있다는 보고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미 대사관은 당시 러시아 내 미국인들에게 공격이 48시간 내 발생할 수 있다며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다만 백악관은 앞서 미 대사관이 경고했던 '공격 계획'이 이번 테러와 연관된 것인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존 커비 백악관 NSC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해당 경고에 대해 "이번 사건을 구체적으로 가리키는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에 대해 우리가 사전에 알았다는 것은 인지하지 못한다"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미국 정부의 '극단주의 테러' 경고에 대해 러시아의 친정부 인사들은 러시아인을 불안하게 만들기 위한 협박이라며 일축해왔다.

NYT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테러 발생 사흘 전인 19일 미국 대사관의 대피 성명이 "우리 사회를 위협하고 불안정하게 만들려는 의도"로 만들어진 "명백한 협박"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22일 저녁 모스크바 북서부 크로커스 시티홀 공연장에서는 무장 괴한들의 무차별 총격에 이어 대형 화재가 발생해 최소 62명이 숨지고 146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러시아 당국은 이를 '테러'로 지목하고 무장 괴한들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격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는 텔레그램을 통해 IS 전투원들이 "모스크바 외곽에서 열린 대형 모임을 공격했다"며 범행을 자처했다.

미국 정부도 이번 공격이 실제로 IS의 소행이라는 것을 확인하는 정보를 갖고 있다며 IS를 공격 배후로 지목했다.

푸틴 대통령은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정당화하기 위해 우크라이나가 여러 테러 행위를 벌였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이날 테러를 벌인 이들에 대해 "그들이 키이우 정권의 테러리스트라는 것이 확인된다면 무자비하게 파괴될 것"이라며 보복을 경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