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복귀전에 구름관중 몰렸다…잠실 LG-한화전 일찌감치 매진

중앙일보

입력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한화 이글스)이 KBO리그 복귀전을 치르는 프로야구 잠실 경기가 매진됐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공식 개막전 LG와 한화의 경기에 앞서 야구팬들이 잔여 티켓을 구하기 위해 매표소 앞에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다. 뉴스1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공식 개막전 LG와 한화의 경기에 앞서 야구팬들이 잔여 티켓을 구하기 위해 매표소 앞에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다. 뉴스1

LG 트윈스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화와의 2024 KBO리그 공식 개막전 입장권이 경기 시작 1시간 48분 전인 낮 12시 12분에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잠실구장 만원 관중은 2만3750명이다.

이날 경기는 지난해 통합 우승팀 LG가 우승 반지를 공개하고, 메이저리그(MLB)에서 11년간 활약하던 류현진이 12년 만에 한화로 복귀해 등판하는 첫 경기라 양 팀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LG 구단은 "인터넷 판매분은 예매가 시작된 직후 일찌감치 매진됐고, 시야 방해석 등 사전 고지가 필요해 남겨놓은 현장 판매분 약 500장도 티켓 박스 오픈과 함께 동났다"고 전했다.

이날 잠실구장에는 경기 시작 4시간 전부터 LG와 한화 유니폼을 입은 야구팬이 몰려 들어 경기장 일대에 극심한 주차난과 교통체증이 빚어지기도 했다.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전도 2만3000석이 꽉 들어차 시즌 첫 만원 관중을 기록했다. 김태형 롯데 감독이 부임 후 첫 경기에 나서고, 이숭용 SSG 감독은 1군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