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손에 문제라니"…임윤찬 손에 무리 와 해외 공연 취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명훈이 지휘하는 뮌헨 필과 협연하는 피아니스트 임윤찬   (뮌헨=연합뉴스)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지난해 11월 16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의 이자르 필하모니에서 세계적인 지휘자 정명훈이 뮌헨 필하모닉과 협연하고 있다. 토비아스 하제. 뮌헨 필 제공. 연합뉴스

정명훈이 지휘하는 뮌헨 필과 협연하는 피아니스트 임윤찬 (뮌헨=연합뉴스)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지난해 11월 16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의 이자르 필하모니에서 세계적인 지휘자 정명훈이 뮌헨 필하모닉과 협연하고 있다. 토비아스 하제. 뮌헨 필 제공. 연합뉴스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내달 10일까지 예정된 5차례의 해외 공연 일정을 취소했다.

임윤찬의 글로벌 매니지먼트사인 IMG아티스츠는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임윤찬의 공연을 취소한다고 공지했다.

IMG아티스츠는 "임윤찬이 손에 무리가 와 의사 진료와 물리치료를 함께 받고 있다"며 "의사의 권고에 따라 다가오는 콘서트를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공연 취소는 부상에서 회복할 시간을 갖고 향후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취소된 공연은 이달 27일 런던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협연과 30일 스페인 페랄라다 페스티벌, 다음 달 6일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8일 런던 위그모어홀, 10일 밀라노 음악원에서 열리는 공연이다.

임윤찬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연 취소 소식을 알렸다. 임윤찬은  "공연하고 음악을 나누는 것은 저의 큰 기쁨"이라며 "이 콘서트들을 할 수 없게 돼 마음이 아프고, 실망하게 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가까운 미래에 이 놀라운 오케스트라와 공연장에서 연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팬들은 댓글을 통해 "릴레이 공연 소식이 안타까웠다. 오히려 쉴 수 있는 시간이 되는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 "아플 땐 쉬어야죠. 눈치보지 말고", "국보로 지정해도 시원찮을 손에 문제라니! 살인적 스케줄 만드는 소속사에 노라고 말하는 법을 연습해봐야한다" 등의 응원 댓글이 달렸다.

임윤찬은 2022년 밴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고 해외 투어를 이어왔다. 다음 달 19일에는 새 앨범 '쇼팽: 에튀드' 발매도 앞두고 있다.

임윤찬은 다음 달 25·26·28일에는 미국 볼티모어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이 예정돼 있다. 국내에서는 6월 전국 순회 리사이틀을 연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