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한동훈, 천안함 함께 보며 “굳건히 나라 지켜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감행한다면 반드시 더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함께 피격 당한 천안함을 둘러봤다. 당정을 각각 책임지는 두 사람이 북한의 도발 현장을 직접 보면서 국가 안보 수호 의지를 다졌으며, 최근 불거졌던 갈등설을 일축하는 의미도 담겼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을 마치고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함께 천안함 선체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을 마치고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함께 천안함 선체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이날 윤 대통령은 경기도 평택 소재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9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우리 정부와 군은 어떠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도 결코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적당히 타협해 얻는 가짜 평화는 우리 국민을 지키지 못하고, 오히려 우리 안보를 더 큰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서해수호의 날은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피격, 같은 해 11월 연평도 포격전을 기억하고 서해 북방한계선(NLL) 수호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천안함 피격사건이 발생한 3월 넷째 주 금요일로 2016년 지정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기도 평택 소재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기도 평택 소재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서해수호 3개 사건을 두고 “어떠한 명분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잔인무도한 도발”이라며 “지금도 북한은 끊임없이 서해와 우리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이 70여년간 실질적인 해상경계선으로 인정해 온 NLL마저 불법으로 규정하고, 새로운 해상국경선을 운운하고 있다”며 “또 우리의 정상적인 작전 활동을 무력도발이라고 왜곡해 서해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이러한 도발과 위협으로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것은 완벽한 오산”이라고 경고했다.

또 윤 대통령은 ‘철통같은 대비 태세’와 ‘즉각적·압도적인 대응’ 방침을 재확인하며 “우리 안보의 핵심인 한미동맹과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우방국들과 더 강력하게 연대하겠다”고 천명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이 거행된 제2함대사령부를 두고 “서해 방어의 본진이자 NLL(북방한계선)을 목숨으로 지켜낸 참수리-357정과 천안함의 모항”이라며 “우리 바다를 지키기 위해 치열한 전투 끝에 산화한 55명의 해군과 해병 용사들의 불타는 투혼이 지금도 이곳을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작전 배치된 ‘신천안함’을 두고 “대잠 능력을 보강하고 최첨단 무기로 무장해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다시 돌아왔다”며 “제2연평해전에서 산화한 여섯 영웅의 고귀한 이름을 이어받은 유도탄 고속함들은 서해 최전방 해역에서 우리 국민을 든든히 지켜주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연평도에서는 고 서정우 하사와 고 문광욱 일병의 후배 해병들이 선배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연일 실전과 같은 훈련으로 북한의 위협에 확고히 대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로서 이 모든 분께 가슴 뜨거운 격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다가 부상을 입은 장병들, 그리고 전사한 분들의 유가족들을, 끝까지 책임지고 지원하겠다”며 “우리 호국 영웅들이 확실히 예우받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도 마음을 모아 우리 군을 격려하고, 응원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오늘 ‘서해수호의 날’이 영웅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단합된 안보 의지를 다지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마치고 한 위원장과 천안함 현장을 함께 살폈다. 새롭게 건조돼 실전 배치된 신천안함이 아닌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파괴된 천안함을 본 것이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최원일 당시 함장으로부터 상황 브리핑을 받았다. 이어 “우리 국가를 이렇게 위협하는 세력으로부터 이 나라를 굳건히 지켜야한다”는 취지로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천안함 유족들과 악수를 나누면서 행사를 마무리했다.

이날 만남은 한 위원장이 이종섭 주호주대사 귀국과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면서 소위 ‘윤-한 갈등’을 매듭짓기 위한 의도가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월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의 공천 문제 등을 놓고 처음 ‘윤-한 갈등’이 터졌을 당시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충남 서천의 화재현장을 함께 돌아보면서 봉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