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금만 400억? YG, 블랙핑크 팀 재계약에 멤버별 거액 베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블랙핑크. 연합뉴스

그룹 블랙핑크. 연합뉴스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12월 자사 최대 지식재산권(IP)인 블랙핑크와의 '팀 활동' 재계약을 성사하면서 멤버 1인당 거액을 베팅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YG는 지난해 무형자산 전속계약금으로 약 412억원을 취득했다. 상장 엔터사는 통상 아티스트 전속계약금을 '무형자산'으로 일단 인식한 뒤 계약 기간에 맞춰서 정액법(해마다 일정액을 계산)을 적용해 비용으로 인식한다.

YG는 지난해 12월 블랙핑크 멤버 4인 전원에 대해 그룹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412억원이라는 전속계약금 규모를 고려할 때 다른 IP 계약 사례가 포함됐더라도 몸값이 압도적으로 높은 블랙핑크 멤버들과 1인당 수십억 원에 계약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블랙핑크 멤버들의 계약금은 1인당 100억원은 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YG는 연합뉴스에 "작년에 블랙핑크뿐만 아니라 다수 IP에 대한 재계약 및 신규 계약이 있었다"며 "계약 일체 사항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해당 액수는 블랙핑크만의 계약금으로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팀 활동에 한해서는 YG와 다시 손을 잡았지만 멤버 개별로는 4명 모두 각자 홀로서기를 택했다. 제니, 리사, 지수는 각각 개인 기획사 오드 아틀리에, 라우드, 블리수를 차렸고, 로제 역시 YG를 떠나 독자 활동을 모색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