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X주니토니, ‘우리가 함께 그린(Green) 초록초록 지구’ 프로젝트 진행

중앙일보

입력

‘우리가 함께 그린(Green) 초록초록 지구’ 프로젝트 사진. (사진 제공=굿네이버스)

‘우리가 함께 그린(Green) 초록초록 지구’ 프로젝트 사진. (사진 제공=굿네이버스)

22일(금),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는 주식회사 키즈캐슬과 기후위기 심각성을 알리고 일상 속 환경보호 실천을 독려하기 위해 ‘우리가 함께 그린(Green) 초록초록 지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우리가 함께 그린(Green) 초록초록 지구 프로젝트는 3월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모든 아동이 건강한 지구에서 살아가기 위해 소중한 물을 지키는 방법을 알리고 실천을 독려하고자 기획됐다. 특히 아동부터 성인까지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쌍둥이 꼬마 마법사 주니토니(제작사 키즈캐슬) 캐릭터를 활용해 제작한 환경동요 애니메이션으로 소중한 물을 지키는 방법을 알린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구의 표면 75% 이상을 덮고 있는 소중한 물을 지키기 위한 방법으로 ▲샴푸, 린스, 세제 조금씩 사용하기 ▲음식은 먹을 만큼 덜어서 먹기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리기의 실천을 독려한다. 해당 애니메이션은 굿네이버스와 주니토니 유튜브 채널 및 인스타그램에서 시청할 수 있다.

우리가 함께 그린 초록초록 지구 프로젝트는 굿네이버스의 기후위기 대응 프로젝트 ‘우리가 그린(Green) 지구’와 주니토니의 환경보호 프로젝트 ‘초록초록 지구’가 결합한 프로젝트이다. 가속화되는 기후위기 속에서 환경의 소중함을 인식할 수 있도록 3월 22일 세계 물의 날을 시작으로 4월 22일 지구의 날, 9월 6일 자원순환의 날에 맞춰 애니메이션을 공개한다. 아이들이 살아갈 건강한 지구를 위해 뜻을 모은 키즈캐슬은 2022년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아나바다 환경동요를 제작했으며, 올해도 환경보호 실천을 위한 애니메이션 3편을 제작해 지원을 이어간다.

고완석 굿네이버스 아동권리옹호부장은 “건강한 지구환경이야말로 아동권리 보장의 첫걸음이다”라며, “많은 사람이 기후위기를 인식하고 환경을 보호하여 아동들에게 건강한 지구환경을 물려줄 수 있도록 다각적인 기후위기 대응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이병선 키즈캐슬 대표는 “이번 협업을 통해 제작한 3편의 주니토니 애니메이션으로 아이들이 환경보호와 실천에 대해 보다 알기 쉽고 재미있게 받아들여 주기를 바란다”며, “아이들이 즐거운 세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굿네이버스는 2021년부터 기후위기 대응 프로젝트 ‘우리가 그린(Green) 지구’를 진행하고 있다. 프로젝트를 통해 기후위기는 곧 아동권리의 위기임을 알리며 올바른 분리수거 방법 교육, 환경 동아리 활동, 줍깅, 리사이클링 활동 등을 진행해 환경보호 실천을 독려하는 옹호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