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의료 박살내자…나라 아비규환 될 것" 의사 커뮤에 이런 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1일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 단체행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한민국 의료시스템을 박살내자”는 내용의 글이 의사 커뮤니티에 올라와 정부가 법적 조치에 나섰다.

22일 뉴스1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전날 의사 커뮤니티 ‘메디스태프’에 이같은 게시글이 올라온 사례를 적발하고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글 작성자는 “답은 간단하다. 그냥 누우면 된다. 총선 이후에도 흩어지지 않고 계속 누워서 대한민국 의료 시스템에 비가역적인 막대한 손상을 입혀야 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저희가 근본적으로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이것뿐이고,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최루탄을 던지거나 죽창을 들지 않아도 된다. 그냥 눕기만 하면 되는데 이게 어렵나”라고 했다.

이어 “그냥 계속 드러누워서 빅5 병원에 막대한 피해를 줘야 하고, 많은 지방 사립 병원들을 파산시켜야 한다”며 “그렇게 되면 나라는 그야말로 아비규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작성자는 “애초에 말도 안 되는 기형적인 시스템, 언젠가 무너졌을 시스템이니 지금 박살 내서 앞으로 대한민국 의료를 정상화하는 것이 의학도로서 지녀야 할 책임”이라고도 주장했다.

앞서 메디스태프에는 지난달 19일 ‘병원 나오는 전공의들 필독’이라는 제목으로 집단행동에 앞서 병원 자료를 삭제하고 비밀번호를 바꾸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메디스태프 본사를 두 차례 압수수색하고 지난 7일 해당 게시글 작성자를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메디스태프의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직원 1명은 현재 출국금지된 상태다. 이들은 수사 개시 뒤 자료 등을 숨기려 한 혐의를 받는다.

이밖에도 메디스태프에 전공의 복귀를 설득한 교수 실명과 사진이 담긴 글이 게시된 데 대해서도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파견 군의관과 공중보건의에게 진료를 거부하거나 태업하라는 안내 지침이 게시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