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대화 의제 오픈" 의대교수 비대위장 "대국민 사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의대증원 2000명은 의료계와 협상할 대상이 아니라던 정부가 18일 “모든 의제는 오픈돼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전국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를 내놓았다. 강대강 대치를 이어오던 정부와 의료계가 종전보다 다소 누그러진 입장을 밝히면서 대화를 위한 접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장상윤 대통령실 사회수석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상윤 대통령실 사회수석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라디오에 출연한 장상윤 대통령실 사회수석의 발언에선 미묘한 기류 변화가 감지된다. 장 수석은 CBS 라디오에 출연해 ‘정부가 증원 규모를 못 줄인다는 입장을 접어야 대화의 장이 열리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 의제에 대해서 저희는 오픈돼 있다”고 답했다.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직까진 2000명 증원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 장 수석은 ‘의대증원 의제에 대해 오픈돼 있다’는  발언의 의미가 협상의 여지가 아니라는 점을 부연했다. 그는 “저희가 2000명 증원을 왜 결정했는지 과학적이고 논리적인 근거를 갖고 설명하고 설득하겠다는 의미”라면서 “의료계에서 350명, 또 500명 이렇게 말하는데 왜 그런지 근거를 제시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도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의대증원 2000명에 대한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박 차관은 장 수석의 발언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의료계가 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를 제시한다면 논의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는 차원에서 말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모든 논제를 대화할 수 있지만, 2000명 증원에 대한 확고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달째 병원을 이탈 중인 전공의들에 대한 면허정치 처분에 반대하며 집단 사직을 예고한 교수사회도 대국민 사과를 통해 연일 내놓았던 강경한 메시지를 다소 누그러뜨렸다. 방재승 전국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장(서울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대위원장)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 없이는 저희 의사도 없다는 걸 잊었다”며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방재승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집단사직 결의 관련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재승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집단사직 결의 관련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 위원장은 “아픈 몸을 이끌고 혹은 아픈 가족을 동행해 겨우 진료를 받으러 오셨는데, 이번 사태로 인해 진료에 차질이 빚어짐은 물론 불안한 마음으로 사태의 향방을 지켜보게 만든 것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방 위원장은 제자인 전공의들에게도 사과했다. 그는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과도한 노동에 시달리게 한 것은 저 역시 그러한 환경에서 배웠기에 이러한 상황에 대해 문제의식을 제대로 가지지 못했다”면서 “‘인력이 부족하니 어쩔 수 없다’라는 말로 넘어간 것, 특히 사직이라는 선택을 전공의들이 하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음에도 제대로 소통해주지 못한 점에 대해 스승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25일에 사직을 예고한 교수들이 이를 철회할 뜻은 없다고 했다. 방 위원장은 “자기 인생의 모든 것을 걸어 온 교수직을 던지는 것인데 오죽하면 그렇겠나”라며 “이 사태가 4월로 넘어가면 의대생 유급, 전공의 행정처분 명령, 대형병원 줄도산 파산으로 이어지고 의료는 완전히 무너진다”고 강조했다.

의료 공백의 장기화로 정부와 의사들이 대화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는 의료계 안팎에서 커지고 있다. 지방의 한 개원의는 "이곳에서는 '선생님도 진료를 그만두시냐'며 지역 주민들은 불안해 하고 있다. 정부와 의료계가 언제까지 치킨게임만 벌일 수는 없다"면서 "만시지탄이지만, 이제라도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의료노조도 이날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통받는 환자와 국민의 입장에 선다면 '선 진료 정상화, 후 사회적 대화'가 올바른 해결책"이라고 양측의 대화를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