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스테핑 건너뛴 한동훈 "회의 전 말하는 건 주객전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출근길 기자들과 통상적으로 실시했던 질의응답(도어스테핑)을 실시하지 않았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을 만나 "선대위(선거대책위원회의) 하기 전에 말씀드리는 건 주객이 전도될 것 같다"며 "(선대위 회의에) 올라가서 말씀드리겠다"고 출근길 질의응답을 건너뛰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한 위원장 측 관계자는 "지금부터는 전시에 준하는 선대위 체제"라며 "선대위에서 한 위원장 발언과 출근길 발언이 겹칠 수 있다. 여러 논의 끝에 매일 질의응답을 하지는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 관계자는 "앞으로도 필요할 경우에는 도어스테핑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종섭 주호주대사의 출국과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의 발언으로 당정간의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갈등 논란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 도어스테핑을 하지 않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한 위원장은 전날인 17일 오후 '채 상병 순직사건 수사 외압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수사를 받는 이종섭 주호주대사 출국 논란에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즉각 소환을 통보해야 하고, 이종섭 대사는 즉각 귀국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한 위원장은 '정보사 회칼 테러 사건'을 언급해 물의를 빚은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과 관련해서도 "황 수석의 발언은 부적절했다는 말씀을 제가 이미 드린 바 있다"며 "본인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셔야 한다"고 밝혔다.

한 비대위원장이 이같이 밝힌 이튿날 오전 대통령실에서는 "이 대사는 공수처의 소환 요청에 언제든 즉각 응할 것이며, 공수처가 조사 준비가 되지 않아 소환도 안 한 상태에서 재외공관장이 국내에 들어와 마냥 대기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또 대통령실은 "특정 현안과 관련해 언론사 관계자를 상대로 어떤 강압 내지 압력도 행사해 본 적이 없고, 하지도 않을 것"이라는 입장문을 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