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구룡포 바다서 어선 전복…5명 구조·1명 수색 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7일 오전 경북 포항해양경찰서 구조대원이 구룡포 동방 120㎞ 해상에서 전복된 대게잡이 자망어선 A호(9.77t급) 선원을 구조하기 위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A호에는 한국인 3명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선원 3명 등 총 6명이 타고 있었다. 사진 포항해양경찰서

17일 오전 경북 포항해양경찰서 구조대원이 구룡포 동방 120㎞ 해상에서 전복된 대게잡이 자망어선 A호(9.77t급) 선원을 구조하기 위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A호에는 한국인 3명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선원 3명 등 총 6명이 타고 있었다. 사진 포항해양경찰서

경북 포항 구룡포 바다에서 어선이 뒤집혀 선원 6명 가운데 5명을 구조하고 1명을 수색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새벽 2시 40분경 포항 구룡포읍에서 동쪽으로 120㎞ 떨어진 해상에서 선장과 선원 등 6명이 탄 9.77t급 어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은 스크류를 잡고 있던 2명과 뒤집힌 배 안 에어포켓에 있던 2명을 구출했다.

1명은 근처에 있던 어선이 구조했다.

남은 실종자 1명은 인도네시아 국적의 20대 선원이다.

해경은 아직 발견하지 못한 실종자를 찾기 위해 경비함정 8척과 항공기 3대 등을 동원한 상황이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구조된 사람 중 4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이며, 최초 구조된 30대 외국인 선원 1명은 의식과 호흡, 맥박은 있으나 위급한 상태여서 병원으로 이송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