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의료개혁, 원칙대로 신속하게 추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의과대학 증원을 포함한 의료 개혁과 관련해 “원칙대로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김수경 대변인은 이날 용산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응급 환자 및 중증 환자에 대해 빈틈없는 비상 대응을 해달라”는 주문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천도교 주용덕 교령 대행, 한국민족종교협의회 김령하 회장,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 천태종 총무원장 덕수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윤 대통령,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장종현 목사, 유교 최종수 성균관장, 수원중앙침례교회 김장환 원로목사,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이용훈 의장, 천주교 서울대교구 정순택 교구장,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 대통령실=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천도교 주용덕 교령 대행, 한국민족종교협의회 김령하 회장,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 천태종 총무원장 덕수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윤 대통령,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장종현 목사, 유교 최종수 성균관장, 수원중앙침례교회 김장환 원로목사,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이용훈 의장, 천주교 서울대교구 정순택 교구장,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 대통령실=뉴스1

윤 대통령은 이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종교계 지도자 오찬에서도 의료 개혁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각 종단이 생명 존중의 뜻에서 정부 의료 개혁 지지 성명을 발표해준 점에 사의를 표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한 지도자는 “의료 개혁이 지금 전국민적인 지지를 받는 상황에서 물러서선 안 된다”며 “정부 노력에 부응해 종교계가 다 같이 성명을 내는 방향도 검토하자”고 제안하기도했다.

또다른 지도자는 “우리(종교계)가 의사협회를 만나 설득할 필요가 있는지도 생각해 보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의대 교수들이 사직을 예고하는 등 집단행동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대통령께서 원칙대로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했기 때문에 의료법을 위반해 현장을 이탈하는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교수도 예외가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진료유지명령이라든지 업무개시명령 등을 내려 현장에 사직서를 내지 않는 게 가장 최선”이라면서 “그런 일이 발생한다면 여러 법적인 절차를 거쳐 원칙대로 진행한다는 게 지금 대통령실 입장”이라고 했다.

대화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어쨌든 대화의 장에 나와야 서로의 의견 차가 어떤 것인지를 서로 듣고 경청하고 조정하면서 이야기할 수 있다. ‘(정부가) 철회하지 않으면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 ‘철회해야만 대화에 나서겠다’는 건 진정한 대화 의도로 보기 어려운 것 같다”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