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 참상 담은 다큐 오스카 수상에…젤렌스키 "기억해야"

중앙일보

입력

 10일(현지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을 받은 므스티슬라우 체르노우 감독. 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을 받은 므스티슬라우 체르노우 감독. A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러시아에 침공 당한 고국의 참상을 담은 영화가 세계적인 영화상인 아카데미상(오스카)을 받은 데 대해 "마리우폴의 공포는 결코 잊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감독 므스티슬라우 체르노우의 다큐멘터리 '마리우폴에서 20일'(20 Days in Mariupol)이 아카데미상 다큐멘터리 부문을 수상했다는 소식에 엑스(X·옛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 상은 우리나라 전체에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 세계는 러시아의 비인도적 침공이 우리 국민에게 끼친 영향을 보고 기억해야만 한다"며 "우리는 아직도 마리우폴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었는지 알지 못한다. 악한 러시아는 멈추지 않으며 평화를 추구하지 않는다"고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는 다 같이 러시아가 생명을 파괴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러시아의 전쟁범죄에 대한 진실을 알리는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마리우폴에서 20일'은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인 마리우폴이 2022년 2월 러시아 침공 이후 봉쇄와 폭격, 전쟁 범죄에 휩싸여가는 모습을 여과없이 담아냈다.

체르노우 감독은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상을 받고 "이 영화를 안찍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뼈아픈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것은 우크라이나 역사상 최초의 오스카다.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아마도 나는 이 무대에서 이 영화를 만들지 않았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하는 최초의 감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가 절대로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지 않는 것, 절대로 우리 도시를 점령하지 않는 것과 이 상을 맞바꿀 수 있다면 좋겠다"며 "하지만 나는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 과거를 바꿀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에 포로로 잡혀간 우크라이나 군인과 민간인을 전원 석방해달라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