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사드 반대' 외친 비례 2명…민주 최고위 "재추천 해달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1일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이하 ‘민주연합’)에 시민사회 몫 비례대표 후보자를 재추천하라고 요구하기로 했다.

지난 2022년 10월 8일 서울 청계광장 앞 세종대로에서 열린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 9차 촛불대행진'에서 전지예 금융정의연대 사무국장이 발언하고 있다

지난 2022년 10월 8일 서울 청계광장 앞 세종대로에서 열린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 9차 촛불대행진'에서 전지예 금융정의연대 사무국장이 발언하고 있다

김민석 민주당 상황실장은 이날 오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민사회가 민주연합에 추천한 국민후보 4인의 선정 결과를 놓고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후 충남 천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치는 이상과 현실을 조화시켜야 하는 현실의 장이기 때문에 국민 눈높이에 맞는 합리적 인선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 이 점은 최초에 연합비례정당을 구성할 때 합의된 내용 중 하나”라며 “민주연합을 함께 참여한 당으로서 공식적으로 민주연합 측에 우리 의견을 전달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선 특히 여성 후보 2인에 대한 우려가 컸다고 한다. 민주연합에 참여하는 연합정치시민회의(이하 ‘시민회의’)는 전날 공개 오디션을 통해 한ㆍ미연합훈련 반대 시위를 해온 ‘겨레하나’ 활동가 출신 전지예 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총학생회장을 비례 순번 1번 후보로 선출했다. ‘겨레하나’는 이적 단체로 규정된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간부 출신이 이사장을 맡은 단체다. 비례 순번 17번에 배치되는 여성후보 2등에는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의 통일선봉대 대장을 맡아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반대 시위를 주도한 정영이 전 전남 구례군 이장이 선출됐다.

최고위에선 대부분의 참석자가 여성 후보자들의 이력을 우려했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사실상 진보당 계열의 후보자 아니냐”며 “소상공인이나 플랫폼 노동자 등 시민사회 추천다운 후보가 나왔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참석자도 “민주당 비례 후보자가 아니기 때문에 재추천을 요구할 공식 권한은 없다”면서도 “1, 2번 후보자는 비례정당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자리라 정무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강하게 비난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전 전 회장의 이름을 언급하며 “민주당의 이번 총선 공약은 한ㆍ미연합훈련 반대와 주한미군 철수이자 반미인가”라며 “그렇지 않고서는 이런 인사가 비례 1번으로 선정되는 걸 설명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연합은 추후 검증을 통해 문제가 제기된 후보자의 적절성 여부를 재검토할 방침이다. 민주연합 관계자는 “민주연합 출범 당시 합의서에 따라 각 당이나 시민사회가 추천한 인사에 대한 검증이 미흡할 경우 민주연합 검증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그 단계로 가기 전에 각 단위에서 논란이 있을 만한 분들은 먼저 교체해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시민회의 관계자는 “전 전 회장은 금융소비자 보호 운동을 5년간 해온 인물로 현재 언론에 나온 보도들은 근거가 부족하다”며 “검증위 단계에서 같이 협의해 볼 문제”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