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났다하면 장애인콜택시? 개인택시보다 3배 많은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서울 종로구 세종로 공영주차장에 장애인콜택시가 주차돼 있는 모습. 뉴스1

지난해 서울 종로구 세종로 공영주차장에 장애인콜택시가 주차돼 있는 모습. 뉴스1

서울시 산하 서울시설공단이 운행하는 장애인 콜택시 사고 건수가 최근 3년 새 80% 넘게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0대당 사고 건수는 법인택시를 추월해 개인택시의 세 배 수준으로 높아졌다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소영철(국민의힘ㆍ마포2) 의원이 서울시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 장애인 콜택시에서 발생한 인적사고는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444건이다. 특히 2020년 80건이었던 것이 지난해 147건으로, 4년 사이 83.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적 사고의 87.8%(390건)가 운전자 과실이 100%인 사고였다.

자료:서울시

자료:서울시

실제 2020년 6월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좌회전하던 장애인 콜택시가 보행 중이던 87세 노인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전방 주시 의무 위반으로 과실률 100%에 해당해 서울시설공단이 2700만원을 배상했다. 또 그해 8월에는 유모차에 안전벨트를 채우지 않고 운행하다가 유모차가 넘어져 아이가 차량 철제 모서리에 부딪히는 사고가 나기도 했다. 과실률 100%로, 공단은 1845만원을 배상했다. 결국 시민 세금으로 교통사고 처리 비용을 부담하는 셈이다.

지난해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4월19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공영주차장에 장애인콜택시가 주차돼 있다. 뉴스1

지난해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4월19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공영주차장에 장애인콜택시가 주차돼 있다. 뉴스1

이렇게 사고가 증가하는 원인은 서울시설공단이 안전보다는 경영 효율화에 치중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공단은 운전원 800명 중 150명을 시간제로 운전원으로 투입하고 있다. 정규직 운전원과 달리 시간제 운전원은 사고를 내도 징계를 받지 않는다. 또 장애인 콜택시 수요는 많지만, 공급이 부족하다 보니 대기시간을 줄이는 데 집중한 탓도 있다고 한다. 소영철 의원은 “대기시간 감축 등 성과 달성에만 매달리다 보니 장애인 콜택시 운행 취지인 교통약자 안전 문제를 놓친 것”이라며 “교통약자 안전도 함께 지킬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