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에 붙잡힌 만취운전 뺑소니범…경찰 교통팀장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구에서 교통과 소속 경찰이 만취 운전 중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다 시민에게 붙잡혔다.

7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쯤 수성구 청수로 한 우체국 앞에서 남부경찰서 교통과 소속 교통팀장인 A 경감(49)이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했다.

A 경감은 만취 상태로 사고 이후 주거지까지 2.6㎞가량을 더 운전했다. 당시 사고 장면을 목격한 일반 시민은 A 경감을 뒤따라가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붙잡았다. A 경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33%로 면허 취소 수준으로 나타났다.

A 경감은 경찰에 "사고를 낸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 그는 2020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오전 2시 50분쯤에는 수성경찰서 형사과 소속 30대 B 경장이 청수로 한 골목길에서 주차하던 중 3중 추돌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서행 중이던 트럭 운전기사 1명이 경상을 입었다.

B 경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12%로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두 경찰관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