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3·5·7·9’ 채용 캠페인 시작…‘예측 가능 수시 채용’ 확대

중앙일보

입력

LG그룹. 연합뉴스

LG그룹. 연합뉴스

LG그룹이 ‘집중 채용 기간’을 활용해 ‘미래 준비’를 위한 기술 인재 확보에 나섰다. LG를 비롯해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 대기업들은 3월 등 특정 달 집중 채용을 통해 지원자들이 지원 시점을 예측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6일 재계에 따르면 LG는 현재 LG 채용 홈페이지인 ‘LG 커리어스’를 통해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 CNS, LG마그나 등 7개 계열사의 신입·경력 채용을 진행 중이다.

이번 주요 채용 분야는 미래 시장 창출을 위한 인공지능(AI), 로봇, 소프트웨어, 전장(자동차 전기·전자 장비), 차세대 전지 개발, 신소재 개발 등 연구개발(R&D) 분야와 영업·마케팅, 경영기획·관리 등이다.

이번 채용은 LG가 지난해 3월부터 도입한 ‘3·5·7·9 채용 캠페인’의 일환이다.

2020년 하반기부터 계열사별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 LG는 매년 3월과 5월, 7월, 9월을 ‘집중 채용 기간’으로 정하고, LG 계열사의 일반직, 연구직, 채용 전환형 인턴 등 직무별로 대졸 신입·경력사원 채용 공고를 LG 커리어스에 집중 공지하고 있다.

이는 미래 준비를 위한 인재 확보의 효율성을 높이면서 지원자의 편의도 고려하기 위한 차원이다.

수시 채용의 경우 계열사가 직무별로 필요한 시점에 채용 공고를 내 인재를 선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지원자들은 채용 공고 시점을 예측할 수 없어 수시로 채용 사이트에 접속해 공고를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앞서 2022년 9월 HR테크 기업 인크루트가 구직자 48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6.0%는 채용 공고 게시일이 예측 불가능해 취업 준비가 불편하다(매우 불편 30.9%, 약간 불편 55.1%)고 답했다.

LG뿐 아니라 최근에는 롯데그룹이 올해부터 그룹 신입사원 통합 채용 제도인 ‘예측 가능한 수시 채용’을 도입한다.

2021년 공채 제도를 폐지하고 수시 채용을 도입한 롯데그룹은 앞으로 매년 3·6·9·12월에 롯데그룹 채용 통합페이지에 접속해 채용이 진행 중인 계열사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분기별 모집 일정은 졸업예정자 학사 일정을 고려해 유연하게 조정된다.

2019년 주요 대기업 중 처음으로 수시 채용을 도입한 현대차 역시 ‘예측 가능한 상시 채용’ 원칙에 따라 매 분기 마지막 달(3·6·9·12월)마다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신입 사원을 일괄 모집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