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테슬라 주가 급락’ 머스크, ‘세계 최고 부자’ 자리 베이조스에게 내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최대 갑부 자리를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에게 내줬다. 1위를 내준 건 9개월여만으로, 2021년 고점 대비 반토막 난 테슬라의 주가 하락 탓이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베이조스의 순자산가치는 2003억 달러(약 267조원)으로, 머스크(1977억 달러)를 넘어섰다. 베이조스가 부자 순위 1위를 차지한 것은 2021년 이후 2년 만이다.

머스크와 베이조스의 자산 차이는 한때 1420억 달러(189조1156억원)까지 벌어졌으나 아마존과 테슬라 주가가 반대로 움직이면서 차이가 좁혀졌고 급기야 이날 역전됐다.

두 기업 모두 미국 증시를 견인한 이른바 ‘매그니피센트 7’ 종목이지만 아마존 주가는 2022년 말 이후 두 배 이상 상승해 사상 최고를 눈앞에 두었지만 테슬라는 2021년 최고점 대비 50%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7.2% 하락했다. 중국 상하이 공장의 출하량이 1년여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는 데이터가 나오면서다. 이 결과 머스크의 순자산은하루 만에 176억 달러 감소했다.

반면 아마존은 팬데믹 초기 이후 최고의 온라인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아마존은 올해 들어서만 주가가 18.44% 오르며, 베이조스의 순자산은 같은 기간 234억 달러 늘어났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AP=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AP=연합뉴스

베이조스는 2017년에 처음으로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에 오른 바 있다.

이후 테슬라 주가가 급등하면서 베이조스는 2021년 내내 머스크와 1위 자리를 놓고 경쟁했다. 그해 말부터는 베이조스가 뒤처져 지금까지 1위에 오르지 못했다.

베이조스는 아마존 지분 9%를 가진 대주주다. 지난달 약 85억 달러어치의 아마존 주식을 처분했지만 여전히 최대 주주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의 자산 규모가 베이조스와 향후 더 벌어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최근 델라웨어 법원이 머스크가 2018년 테슬라 이사회로부터 받은 558억 달러 규모의 주식 보상패키지를 무효화한다고 판결해, 대규모의 주식을 반납해야 하는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세계 최대 명품 제조업체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도 이들과 순위 경쟁을 하는 인물이다. 현재 자산은 1975억 달러(약 263조700억원)로, 테슬라 주가가 다시 하락하면 머스크는 2위 자리도 아르노 회장에게 내어 주어야 할 상황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