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반발에도 대학들 "다시 없을 기회"…증원 2000명 넘을 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국 대부분 대학이 개강한 4일 서울의 한 의과대학 강의실 앞 사물함. 뉴스1

전국 대부분 대학이 개강한 4일 서울의 한 의과대학 강의실 앞 사물함. 뉴스1

교육부의 의대 증원 신청 마감시한인 4일 각 대학본부와 의과대학 학장 등이 증원 규모를 결정하기 위해 막판까지 ‘끝장 토론’을 벌이고 있다. 대학이 증원 신청할 인원수는 정부의 방침인 2000명 대 수준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4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의대를 보유한 전국 40개 대학의 증원 신청 규모는 2000명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정원이 50명 미만인 ‘미니 의대’ 중에 2~3배 이상의 증원을 원하는 대학이 적지 않았다. 아주대(40명→110~150명)와 동아대(49명→100명), 을지대(40명→100명) 등이다. 대구가톨릭대(40명)는 정원을 두 배인 80명으로, 제주대(40명)는 100명으로 늘려 달라고 신청했다고 밝혔다.

충북대(49명)와 가천대(40명)는 최대 200명까지 증원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고창섭 충북대 총장은 “워낙 의대 정원이 없어서 5~6년 전부터 증원 이야기가 있었다. 의대 학장 등 의견을 반영해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경상국립대 총장 "200명 증원 필요"

권역별 의대. 교육부 자료

권역별 의대. 교육부 자료

의대 정원이 많은 대학도 증원 카드를 낼 것으로 보인다. 경북대(110명→250명), 경상국립대(76명→200명)를 비롯해 부산대(125명)와 충남대(110명) 등도 200여명 수준으로 증원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순기 경상국립대 총장은 “병원이 2개인 대학인 데다 경남의 현 의료 규모를 고려할 때 200명 증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양오봉 전북대 총장도 “거점국립대의 역할이 있다. 상당한 수준으로 증원 신청할 계획인데, 현 정원(142명)의 두 배를 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제대(93명)는 120명으로 증원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성민 교육부 기획조정실장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의대 증원 신청 규모가) 지난해 수요조사 결과(2151명~2847명)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날 자정까지 증원 신청을 받는다.

의대 반발에도…대학은 “다시 없을 기회”

대학들은 이번 증원을 사실상 마지막 기회로 여기는 분위기다. 한 국립대 총장은 “지금도 반발이 거센데 그다음을 기대할 수 있겠냐”며 “이번에 (정원을) 전부 써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대학 총장도 “단계적 증원이 가능하다고 보는 사람은 없는 분위기라 다른 대학들도 많이 신청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 뉴스1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 뉴스1

상당수 대학에선 의대 측의 반발로 신청 마감일까지 진통을 겪었다. 한 국립대 총장은 “최종안을 결정하는 간부회의에 의사들이 대거 참석한다고 했다”며 “해결되면 다행이지만, (대학은) 밀고 나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한 사립대 의대학장은 “학교 본부와 의대 측이 제시한 인원수가 2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 (대학이) 교수와 의대생의 의견을 배제한다면 학장 사퇴까지 할 계획”이라고 했다.

지난해 수요조사보다 증원 규모를 일부 줄이는 등 절충안을 찾는 대학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윤동섭 신임 연세대 총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의대 교수들은 증원이 여러 여건상 힘들지 않겠냐고 대학 본부에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 대부분 의과대학이 비슷할 것”이라며 “잘 조율해서 교육부에 (최종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9일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의대생 집단 유급하면, 교육 붕괴할 것”

의대생들도 증원에 강하게 반발하며 각 대학 총장을 압박했다. 최근 대구가톨릭대 의대생들은 정부의 증원 신청에 ‘무대응’ 또는 ‘0명 제출’할 것을 총장에게 요구했다. 아주대 의대 학생회는 “진정 의대 교육의 질을 고려해 이 수치를 적어낸 것이 맞는지 심각하게 의문을 표한다”는 입장을 냈다.

집단 휴학을 신청한 의대생들도 적지 않아 당분간 학내 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3일 기준 의대생의 유효한 휴학 신청은 전체 재학생의 28.7%인 누적 5387명으로 집계됐다. 한 사립대 의대 교수는 “집단행동이 이어져 단체 유급하면 내년에는 몇 배가 되는 학생을 가르쳐야 하는데, 교육 현장이 붕괴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전용순 가천대 의과대학 학장은 “학생들이 집단행동에 나서지 않도록 적극적인 설득을 부탁드린다”는 서신을 학부모들에게 보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