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승소 대가 8조원?…美로펌들 머스크에 2900만주 테슬라 주식 요구

중앙일보

입력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8조 원대에 달하는 역대 최고 수준의 법률 수수료를 낼 위기에 처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 급여 패키지 소송'에서 원고를 대리한 번스타인 리토위츠 버거 앤 그로스먼 등 미국 로펌 3곳의 변호사들이 법률 수수료로 테슬라 주식 2900만주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지난 1일 델라웨어주 법원에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

앞서 테슬라 소액주주인 전직 드러머 출신의 토네타는 2022년 10월 테슬라 이사회가 2018년 승인한 머스크의 560억 달러(74조5000억원) 규모의 보상 패키지가 무효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이사회는 머스크가 월급을 안 받는 대신 회사 매출과 시가총액 등 목표를 달성하면 12번에 걸쳐 1억1000만주 규모의 스톡옵션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테슬라 주식 9주를 가졌던 토네타는 "이런 이사회의 머스크 보상 패키지가 과도하고 비합리적"이라 지적했다.

이에 대해 델라웨어주 법원은 지난 1월 말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이후 해당 사건에서 토네타를 대리했던 로펌과 변호사들이 2900만주 주식을 수수료로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테슬라 현재 주가를 반영하면 약 59억 달러(7조8500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2일(현지시간) 자신의 X(옛 트위터)에 "테슬라에 피해만 준 변호사들이 60억 달러를 원한다"며 "범죄자"라고 비난했다. 사진 일론 머스크 X 캡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2일(현지시간) 자신의 X(옛 트위터)에 "테슬라에 피해만 준 변호사들이 60억 달러를 원한다"며 "범죄자"라고 비난했다. 사진 일론 머스크 X 캡처

델라웨어주가 이를 승인한다면 미 법조계 최고 수수료 기록을 세우게 된다. 역대 최고 수수료는 지난 2006년 미국 에너지업체 엔론의 회계 분식 집단소송 때로, 당시 담당 변호사들은 6억8800만 달러의 수임료를 받았다.

예정대로 변호인단이 2900만주를 획득하면 해당 로펌 3곳은 테슬라의 10대 주주가 된다. 변호인단은 1일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서 "테슬라 주식 2900만주가 전례 없는 규모라는 것은 알지만, 5년 이상 수익 없이 일했기 때문에 정당한 금액"이라며 "주주들이 얻은 가치와 비교했을 때 여전히 보수적인 금액"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또 지난 2012년 델라웨어주에서 원고 측 변호사가 주주 회수액의 15%에 해당하는 약 3억 달러의 수임료를 받은 사건을 예로 들며 "이전 사례와 비교하면 우리는 승소로 머스크가 토해내는 74조원 규모 스톡옵션의 11%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현금이 아닌 주식으로 요구하는 이유에 대해 이들은 "이는 (소송으로) 창출된 이익에 보상을 직접 연결하는 이점이 있으며, 수수료를 지불하기 위해 테슬라 대차대조표에서 1센트도 빼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74조원에 이어 8조원가량의 수수료까지 물어줄 위기에 처한 머스크는 변호인단을 "범죄자들"이라며 부르며 격분했다. 그는 자신의 X(옛 트위터)에 "테슬라에 피해를 준 변호사들이 60억 달러를 원한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법원에 이들의 요구에 대한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그는 델라웨어주 법원의 1심 판결에 항소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