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지원 “임종석 8월 전대 나설 것…이낙연 손잡으면 망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원 전 국정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당에 잔류할 뜻과 함께 공천 결정을 수용한 것데 대해 “8월 전당대회에서 무엇을 도모할 것 같다는 예측을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4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새로운미래로 갈 것으로 알려졌던 임 전 실장이 당 잔류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당에 남아서 개혁과 혁신을 계속 요구할 것”이라며 “민주당을 떠날 수 없는 중진들”이라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이 이낙연 대표를 만난 건 부적절해 보였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박 전 원장은 “자기가 비서실장 할 때 총리를 하신 분이고 잘 아는 사이니까 만나기는 만났지만 이낙연 대표하고 함께 가면 망한다”며 “이낙연 대표가 광주에서 출마한다고 하는데 불을 보듯 패배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이준석 대표도 유승민하고 가야 성공하지, 이낙연하고 가면 망한다고 했다”며 “제 예측이 맞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이낙연 대표가 광주에서 출마할 경우 승리가 어려울 것이라 예상했다. 박 전 원장은 “호남지역은 민주당을 지지하고 이재명 대표에 대한 충성심이 강하다”며 “그런 바람이 수도권으로 전국으로 과거처럼 광주의 바람이 분다. 지금 시끄럽지만은 곧 총선 구도로 가면 바람이 다 잡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